플레이포럼 기자 (pf@playforum.net) I2014-11-12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4914주소복사

이봉원 박미선, 잉꼬 부부 애정 과시...촬영장 데이트

박미선이 내조의 여왕으로 등극했다.

티캐스트 계열의 교양채널 채널 뷰(CH view)에서 12일 밤 11시에 방송하는 직장인 안주 맛집 ‘맛있는 원샷’ 녹화장에 박미선이 남편 이봉원을 응원하기 위해 방문했다.

서초동 법조인이 뽑은 안주 맛집을 찾은 박미선은 “남편과 투샷이 오랜만이다”라며 “나란히 앉아서 밥 먹는 게 얼마만이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평소 어떤 남편이냐는 사유리의 질문에 박미선은 “평소 입이 까다롭다”면서도 직접 이봉원에게 음식을 싸서 먹여주는 등 부부애를 과시했다.

박미선은‘아내가 조금이라도 살찌면 빼라고 하느냐’는 질문에 이봉원이 “지금도 엄청 찐거 아니냐”라고 나무라자 “나보고 통나무 같다고 한다”고 받아쳤다.

이어 “입맛 까다로운 남자가 여자한테도 까다롭다”는 사유리의 말에 박미선은 “까다로우니까 날 골랐지”라며 재치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이봉원 박미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봉원 박미선, 보기 좋다” “이봉원 박미선, 아직도 금술이 좋ㅎ네” “이봉원 박미선, 좋아보인다” “이봉원 박미선, 천생연분이네”  “이봉원 박미선, 행복하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