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범 기자 (pjb@playforum.net) I2021-12-22 10:58:21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200975주소복사

中 최대 지식 플랫폼 '철퇴'...인터넷 검열 심해진다

앞서 '웨이보', '도우반' 등 최대 커뮤니티 사이트도 벌금 부과

중국 최대 지식 플랫폼인 'Zhihu(즈후)' 징계 이후 규제 강도가 심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최근 '즈후' 임원들이 '금지된 정보'를 게시한 혐의로 베이징 인터넷 정보국(Beijing Internet Information Office)에 소환된 이후 추가 규제가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다만 '금지된 정보'가 정확히 무엇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즈후' 임원진들은 베이징 인터넷 정보국으로부터 비공개 처벌을 받았으며,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즈후' 주가는 지난 20일 10% 가까이 폭락했다고 SCMP은 설명했다.

즈후는 성명서를 통해 "당국의 비판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관리 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는 중국 사이버 감독 총괄 부서인 인터넷안보심사판공실(CAC)이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 벌금을 부과한 지 약 일주일 만에 이뤄졌다.

앞서 웨이보는 '법과 규정에 금지된 정보'의 반복적인 게시를 허용했다는 이유로 300만 위안(약 5억 6000만 원) 벌금이 부과됐다. 앞서 중국 리뷰 전문 사이트인 도우반(Douban)도 비슷한 이유로 150만 위안(약 2억 8000만 원) 벌금을 부과 받은 바 있다.

지난 9월 중국 당국은 '사이버공간 문명화(cyberspace civilisation)'를 위한 결의안을 발표했다. 이 결의안에는 이념과 문화, 도덕적 기준, 온라인 행동을 통제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중국 최대 군사 온라인 팬 커뮤니티 '티에쉐(Tiexue)'는 내년 3월 운영을 중단한다. 이 회사는 성명을 통해 "시대를 따라잡지 못했다"라며 운영상의 요인 때문이라는 점을 명확히했는데, 최근 강화된 중국 당국의 규제 압박 때문이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중국 당국은 티에쉐에서 진행되는 중국 국방과 역사 등 관련한 온라인 토론에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다. 지난 2015년 CAC는 군사 테마 웹사이트 8곳을 폐쇄하기도 했다. 확인되지 않은 소문을 퍼뜨리고 선정적인 기사 게재, 음란물 광고를 게재했다는 이유에서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