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21-07-01 11:11:37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9708주소복사

디아블로 IV, 캐릭터 아트 분기별 업데이트 공개

디아블로(Diablo) 시리즈의 차기작으로 높은 기대를 받고 있는 디아블로 IV(Diablo IV)의 개발 현황을 지속적으로 다루는 분기별 업데이트를 통해 1일 디아블로 특유의 암울하고 어두운 분위기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캐릭터 아트 개발 과정이 소개됐다.  

디아블로 IV의 개발을 이끌고 있는 루이스 바리가 게임 디렉터(Luis Barriga, Game Director)의 인사 메시지와 함께, 존 뮬러 아트 디렉터(John Mueller, Art Director), 아노 코텔니코프 수석 캐릭터 아티스트(Arnaud Kotelnikoff, Lead Character Artist), 그리고 닉 칠라노 캐릭터 담당 어소시에이트 아트 디렉터(Nick Chilano, Associate Art Director, Characters)가 직접 디아블로 IV 개발 과정에 있어 캐릭터 작업과 성역을 배회하는 괴물들을 표현하는 방식에 대한 시각적인 측면을 소개했다.

디아블로 IV에서는 기존의 디아블로 시리즈에서 가능하지 않았던 방식으로 캐릭터의 외모를 세밀하게 설정할 수 있어, 직업의 핵심적인 특징을 유지하는 한편 자신만의 개성 있는 캐릭터를 만들 수 있다. 디아블로 IV는 “어둠으로의 귀환”에 초점을 맞추고, 블리자드 게임 특유의 직접 그린 듯한 아트 스타일을 지켜 나감과 동시에 디아블로 만의 악마적인 테마를 완성하는 괴물들을 더욱 징그럽고 무시무시한 모습으로 구현할 예정이다. 

또 개발팀은 PBR(물리 기반 렌더링)과 게임 내 엔진 컷신과 같은 최신 기술이 어떻게 디아블로의 그래픽 해상도와 스토리텔링을 한 차원 끌어올리는지에 대한 내용도 전한다. 이와 함께, 현재 개발 진행 중인 내용을 살펴볼 수 있는 다수의 이미지 자료 및 도적과 야만용사의 캐릭터 설정 옵션을 살펴볼 수 있는 슬로모션 동영상, 그리고 피의 주교(가칭), 해골 군주(가칭), 서큐버스 등 디아블로 IV에서 마주치게 될 괴물 이미지들이 함께 공개됐다.

개발자들이 직접 소개하는 이번 분기별 업데이트는 디아블로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