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 기자 (kdw@playforum.net) I2021-01-13 13:49:13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8211주소복사

캡콤, "해킹 공격 피해 39만 건 이를 것"

전현직 관계자 등 1만6000건 확인

지난해 해커 공격으로 피해를 입은 캡콤의 피해가 예상보다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캡콤은 지난해 11월 일어난 해커 공격 관련 현황을 업데이트 했는데, 현재까지 16000여 명의 사람들의 개인 정보가 노출됐고 최대 39만 명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밝혔다. 당초 캡콤이 예상한 35만 명에서 훨씬 늘어난 수치다. 

이번 현황과 관련해서 협력사는 물론 전현직 직원 등 관계자들 1만 6000여 명이 포함됐다. 유출된 정보에는 이름과 메일주소, 전화번호, 우편주소 및 인사 정보 등이다. 다만 캡콤은 신용카드 정보 등은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캡콤 측은 "이번 공격을 받은 사람들과 계속해서 연락을 취하고 있다"며 "계속해서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앞서 캡콤은 지난해 11월 2일 직원 개인정보와 재무자료, 그리고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다른 유형의 개인정보를 훼손한 랜섬웨어 공격에 피해를 받았다고 밝혔다. 회사 서버의 암호화된 데이터에 대한 공격으로 몸값을 요구하는 랜섬웨어 'Ragnar_Locker'를 활용한 조직이라고 덧붙였다.

당시 캡콤은 미공개 영업보고서 및 기타 재무정보뿐만 아니라 전현직 직원 9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을 확인했다. 아울러 최대 약 35만 건의 고객 정보, 직원 정보 등 개인정보가 침해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여기에는 개발 중인 다수의 프로젝트도 포함됐다. 실제 이 사이버 범죄 단체는 1TB 가량의 미공개 정보를 확보했고 1100만 달러(약 121억 6000만 원) 규모의 비트코인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캡콤은 미국과 일본 경찰과 함께 이번 사건에 대해 전방위적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서버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여러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