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20-09-15 17:13:31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7132주소복사

하반기 물량공세 나서는 '넷마블'

BTS·마블·세븐나이츠 등 인기 IP 중무장

지난 7월 '마구마구2020 모바일'로 기분좋게 하반기 포문을 연 넷마블이 방탄소년단, 세븐나이츠, 마블 등 유명 IP(지식재산권) 기반 모바일 게임으로 물량 공세에 나선다.

넷마블은 우선 오는 24일 방탄소년단 IP 기반 스토리 소셜 게임 'BTS 유니버스 스토리'를 출시한다. BTS 월드에 이어 빅히트와의 두 번째 협업 작품이다. 'BTS 유니버스 스토리'는 이용자가 직접 게임 스토리 제작이나 전개에 참여하는 형태로 개인의 선택에 따라 이야기가 다양한 결말로 이어지는 특징이 존재한다. 여러 콘셉트의 스토리를 자유롭게 생산하고 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것이 핵심 포인트다. 방탄소년단 세계관 속 캐릭터들을 꾸밀 수 있을뿐더러 증강현실(AR) 촬영까지 즐기는 '컬렉션' 모드를 지원하며 현실감을 불어넣었다.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넷마블의 첫 콘솔 게임 '세븐나이츠-Time Wanderer-(타임원더러)'도 공식 사이트를 오픈하면서 출시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이 게임은 세븐나이츠의 여덟 번째 멤버 '바네사'가 궁극의 마법도구인 '샌디'와 함께 시공간의 뒤틀림 속으로 빠져든 뒤 다시 집으로 돌아가고자 모험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상성을 공략하는 실시간 턴제 기반 전투와 화려한 스킬 애니메이션, 모험에 합류하는 다양한 세븐나이츠 영웅이 등장해 수집하는 재미를 더했다. 세븐나이츠 타임원더러는 스토리라인과 엔딩이 존재하는 싱글 플레이 게임이다. 오는 4분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며, 향후 닌텐도 스위치 e-shop에서 유료 판매 예정이다.

세븐나이츠2도 올해 4분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세븐나이츠 영웅 '루디,' '레이첼', 아일린', 스파이크'가 서 있는 티저 이미지가 최근 공개됐다. 세븐나이츠2는 세븐나이츠의 재미와 감성을 계승한 모바일 MMORPG로 전작의 20년 후 세계를 다루고 있다. 모바일 한계를 넘어선 시네마틱 연출과 영화 같은 스토리, 언리얼엔진4로 구현된 수집형 MMORPG가 특징이다.

아울러 넷마블의 북미 자회사 카밤은 올해 글로벌 서비스를 목표로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의 담금질에 돌입했다.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는 마블 엔터테인먼트와 협업해 개발 중인 실시간 모바일 액션 RPG다. 진영 개념을 도입해 이용자들이 팀을 이뤄 대규모 전투를 벌이는 게 특징이다.

넷마블 관계자는 "올 하반기 글로벌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다양한 라인업으로 이용자 분들을 찾아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