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20-02-20 11:06:11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5399주소복사

베일 벗은 '블레스 모바일', 사전예약 진행

내달 20일 4일간 최종 CBT

조이시티 조성원 대표.

조이시티 자회사 씽크펀에서 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 MMORPG '블레스 모바일'이 베일을 벗었다.

조이시티는 20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블레스 모바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게임에 대한 정보와 서비스 일정 등을 발표했다.

‘블레스 모바일’은 PC 온라인 게임 ‘블레스’의 IP를 기획 단계에서부터 새롭게 재창조한 모바일 MMORPG 대작이다. 전투 컨트롤의 손맛을 살린 논타깃팅 액션과 PC MMORPG 특유의 ‘길드’ 감성을 담은 콘텐츠 등의 강점을 바탕으로 올 상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조이시티 조성원 대표는 "'블레스 모바일'은 기존의 모바일 MMORPG를 답습하지 않은 한층 더 진보된 차세대 MMORPG”라며 "유저 의견을 수렴하고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친화적인 서비스를 통해 오랫동안 사랑 받는 게임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신규 클래스인 '아쿠아 엘프'를 비롯해 공식 트레일러 영상이 최초로 공개됐다. 또한 간편 조작이 가능한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시스템과 1레벨부터 받을 수 있는 '길드 혜택' 등이 소개됐다.

조이시티는 사전 예약과 함께 오는 3월 20일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으며, 약 4일 간 진행될 테스트를 통해 최종 점검 후 정식 서비스를 곧 실시할 예정이다.

◆ MMORPG 본연의 재미 더해 차별성 갖춘 다양한 시스템 눈길

블레스 모바일에는 ‘하비히츠’, ‘마스쿠’, ‘판테라’, ‘아쿠아 엘프’의 총 4가지 종족이 등장하며, 각 종족 별로 사용 가능한 클래스로는 총 5가지가 있다.

블레스 모바일의 커스터마이징 시스템에는 업계 최초로 시도된 혁신이 담겨 있다. 먼저 MMORPG 게임 최초로 영화의 특수 효과 연출법인 '몰핑’(Morphing)' 기술을 활용하여, 손가락 하나만으로 손쉽게 캐릭터를 만드는 '핑거 무브' 방식도 최초로 개발했다.

전투는 정교한 조작의 손맛을 살린 논타깃팅 액션을 기반으로 진행된다. 투사체가 날아오더라도 캐릭터에 맞지 않으면 타격 판정이 되지 않는 등 직접 피하고 때리는 콘트롤의 재미를 선사하며, PvP 콘텐츠를 통해 극대화된 논타깃팅 전투의 위력을 느낄 수 있다.

전투 플레이 시 무기를 휘두르는 반경은 모두 공격 범위가 되며, 사용 스킬의 대부분이 범위 판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여러 마리의 몹을 한번에 몰아서 잡는 ‘핵 앤 슬래시’ 전투가 가능하다.

광활하게 펼쳐진 오픈 필드에서 다채로운 콘텐츠를 즐기는 MMORPG 본연의 재미도 갖췄다. 사냥을 비롯한 여러 퀘스트 외에도 낚시와 채집, 채광의 생활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PvP 및 레이드 콘텐츠에 이르기까지 콘텐츠의 모든 것을 한 필드에서 즐길 수 있다.

개인형과 파티형 던전 뿐만 아니라 공격대 급의 초대형 던전 등 다양한 모드의 콘텐츠를 마련해 각각의 던전을 클리어하는 재미를 제공한다.

특히 '심연의 던전'은 일주일의 한정된 시간만 입장이 가능한 필드형 정예 던전으로 눈길을 끈다. 사냥에 성공 시 높은 보상이 주어지며, 유저의 '길드'와 '파티' 외에는 모두 적이 되는 극한의 전투가 펼쳐진다.

MMORPG 장르의 꽃으로 꼽히는 길드 단위의 대규모 PvP 콘텐츠 '분쟁전'도 기대가 높다. 전쟁은 한 주에 1회씩 진행되는데 맵에서 자원을 채취하고 해당 자원을 전략적으로 이용해 상대방 진영의 수호석을 파괴하면 승리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어 재미를 더했다.

씽크펀 오용환 대표는 “’블레스 모바일’은 콘텐츠 각각의 깊이는 물론, 이러한 콘텐츠들의 유기적 결합을 통해 게임성을 극대화했다”며, “포화된 모바일 MMORPG 시장에 새로운 해답을 제시할 수 있으리라 자신한다“고 말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