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9-05-15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3205주소복사

출시 모습 그대로...'월드오브워크래프트: 클래식' 오는 8월 27일 전세계 출시

오는 8월 27일부터 전 세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플레이어들과 팬들은 아제로스의 초창기 모습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클래식을 통해 다시 한 번, 혹은 처음으로 경험할 수 있게 된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획기적인 대규모 다중접속 온라인 역할수행 게임의 초창기 모습을 그때 그 시절 느낌대로 재구현한 이번 작품은 오닉시아(Onyxia)가 먼지진흙 습지대에 있는 그녀의 은신처에서 모두를 공포에 떨게 하고, 검은바위 첨탑 상층에서 잘못된 영웅심으로 인해 리로이 젠킨스가 열풍을 일으키고, 가장 용감하거나 혹은 가장 어리석은 이들이 혼자서 가시덤불 골짜기에서 퀘스트를 하던 그 시절로 플레이어들을 인도한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클래식을 통해 블리자드는 오리지널 와우를 2006년 8월22일(이하 태평양 표준시 기준) 적용된 전장의 북소리 업데이트(1.12.0 패치)의 모습 그대로 가장 잘 다듬어지고 완벽하게 재구현했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클래식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게임 시간을 보유한 플레이어라면 누구나 추가 비용 없이 즐길 수 있으며 40인 화산심장부(Molten Core) 공격대, 타렌 밀농장(Tarren Mill)의 끊임없이 이어지는 PvP 전투, 그리고 안퀴라즈(Ahn’Qiraj)의 관문을 열기 위한 서버 전체의 위대한 도전 등 초창기 와우의 대표적인 순간들을 다시 경험할 수 있게 했다. 

J. 알렌 브랙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사장은, “지난 2004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개발과 출시는 엄청난 도전이었다. 테스트가 진행되던 초반에 데이터 센터의 지붕이 회오리바람으로 붕괴된 적이 있었는데 다행스럽게도 수백, 수천, 그리고 그 이후에는 수백만 명의 팬들이 세계 곳곳에서 우리를 응원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와우가 처음 출시되던 때, 모두가 처음으로 이 세계의 아름다운 경치와 던전을 탐험하고 또 그와 동시에 이 정도 규모의 게임을 운영하는데 따르는 기술적 문제들을 함께 해결하기 위해 우리를 돕고 지원하던 바로 그 때에는 더욱 그랬다"며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클래식은 우리가 아는 오늘의 아제로스와는 다르지만 그 자체로 소중한 의미를 지닌다"고 소감을 밝혔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