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9-05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0363주소복사

MMOFPS '데스티니 가디언즈', 국내 정식 출시

“데스티니 가디언즈(Destiny Guardians)가 드디어 한국에 상륙, 이제 한국의 수호자들은 이전까지 경험한 적 없는 은하계로의 모험에 나선다!”

번지(Bungie)에서 개발하고 액티비전(Activision)이 퍼블리싱을 맡아 전 세계적으로 호평을 받은 다중접속 온라인 1인칭 슈팅 게임(MMOFPS) 데스티니 가디언즈가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Blizzard Entertainment, Inc. )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5일 블리자드 Battle.net®으로 한국에서 출시됐다.  

5일부터 국내 플레이어들은 ‘수호자(Guardian)’가 되어 온 우주를 가로지르는 모험의 대서사시 속으로 들어가 인류의 멸망을 막기 위한 여정을 시작할 수 있다.  

데스티니 가디언즈는 모든 콘텐츠가 한국어로 전면 현지화 되었으며, 데스티니 프랜차이즈 사상 가장 획기적인 변화를 담고 있는 최신 확장팩 '포세이큰(Forsaken)’을 포함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호평 받은 화제작 한국 출시, 획기적 변화를 담은 최신 확장팩 '포세이큰' 포함

오늘부터 바로 플레이 가능한 데스티니 가디언즈는 다양한 게임 모드와 수많은 탐험할 것들이 마련되어 처음 접하는 신규 플레이어도 쉽게 즐길 수 있다.  지난 7월 초 국내 출시 발표 이후, 데스티니 가디언즈는 수많은 수상에 빛나는 이 게임의 출시를 기다렸던 우리 나라 게이머들로부터 큰 기대와 관심을 모아 왔다.

제리 후크 번지 글로벌라이제이션 프로젝트 총괄(Jerry Hook, Bungie Globalization Project Lead)은 “우리 개발팀은 멋진 한국의 게이머 커뮤니티를 만족시키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으며, 깊이 있는 스토리, 플레이어들을 위해 다듬어진 다양한 콘텐츠, 그리고 특히 이제까지와 전혀 다른 거대한 경험을 선사할 최종 목적지, 포세이큰을 데스티니 가디언즈에 담아냈다.  완벽한 현지화와 한국만을 위한 특전 역시 기쁜 마음으로 준비했으며, 높은 안목을 지닌 한국 플레이어들이 데스티니 가디언즈를 선택해 전설이 되기 위한 여정을 시작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말했다.

장르를 대표하는 명작 데스티니 가디언즈의 한국 출시와 함께, 게임 속에서 플레이어들이 싸우는 새로운 방식을 제시하고 플레이어의 선택의 자유와 그 폭을 넓혀 보다 깊이 있는 캐릭터의 성장과 진척도를 만끽할 수 있는 최신 확장팩 포세이큰도 한국을 찾아와, 데스티니 세계 속 가장 획기적인 변화의 순간을 연출한다.  

이제 플레이어들은 태양계 변경의 무법 천지로 떠나, 큰 사랑을 받은 게임 내 캐릭터인 케이드-6(Cayde-6)의 죽음을 되갚기 위해 적과 동료, 그리고 알려지지 않은 미스터리들로 가득한 새로운 최전선 속으로 뛰어들게 된다.

포세이큰은 완전히 새로운 협동/경쟁전 활동인 갬빗(Gambit)과 진화하는 최종 목적지 꿈의 도시(The Dreaming City)를 통해, 데스티니 세계관 속 어둡고 복수심으로 불타오르는 서사를 풀어낸다.  특히, PvE와 PvP 두 가지의 정수를 잘 조합한 갬빗(Gambit)은 이전에 찾아볼 수 없었던 하이브리드 게임 모드다.  

네 명의 플레이어로 이루어진 양 팀은 각각의 동일한 전장에서 상대를 맞게 된다.  팀 구성원은 적을 처치하는 전투를 벌이면서, 적이 쓰러진 자리에 떨어지는 티끌(Motes)을 수집하고, 적의 기세를 잠재울 수 있는 방해꾼을 불러내기 위해 모여진 티끌을 반납해야 한다.  종반전에 이르면 적진에 직접 침공해 상대 팀을 방해하기 위한 숨막히는 PvP 대결에 나서게 된다.

포세이큰과 함께 찾아올 새로운 모험 속으로 곧바로 뛰어들기를 원하는 플레이어들을 위한 캐릭터 부스트 기능 역시 함께 제공된다.

■전면 현지화 및 한국 플레이어만을 위한 독점 혜택 제공

데스티니 가디언즈 PC 버전은 블리자드 Battle.net®을 통해서 한국에서 독점 제공되어 PC 환경에 최적화된 경험을 선사한다.  또한 한 편의 영화 같은 스토리와 매력적이고 다양한 캐릭터는 물론 경쟁적인 게임 플레이에 이르기까지 모든 콘텐츠를 텍스트와 오디오를 포함 전면 현지화하여, 한국 플레이어들이 데스티니 가디언즈의 광대한 세계관을 온전히 체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데스티니 가디언즈 PC 버전은 한국에서 에센셜 컬렉션(Essential Collection, 45,000원)과 컴플리트 컬렉션(Complete Collection, 85,000원) 두 가지 디지털 에디션으로 출시된다. 두 에디션 모두 지금까지 출시된 기존 데스티니 가디언즈 콘텐츠와 더불어, 최신 확장팩 '포세이큰'이 포함된다.

컴플리트 컬렉션의 경우 에센셜 컬렉션의 모든 콘텐츠에 더해, 향후 출시될 3가지 프리미엄 콘텐츠(2018년 겨울 출시 예정인 ‘검은 무기고(Black Armory)’, 2019년 봄 예정된 ‘조커스 와일드(Joker’s Wild)’, 2019년 여름 출시 예정인 ‘어둠의 그림자(Penumbra)) 및 프리미엄 디지털 보상이 담긴 연간 이용권(Annual Pass)과 각성자의 전설 세트(Awoken Legend Set)가 추가 제공된다.  

국내 출시를 오랫동안 기다려온 한국 팬들을 위한 감사의 표시로 특별한 가격에 제공되는 이 두 에디션은 한국에서만 한정 기간 동안 판매될 예정이다.

초기 구매자들을 위한 특별한 얼리버드 특전도 제공된다. 매력적인 게임 내 요소들이 담긴 ‘케이드의 경이 보관함’과 경이 등급 무기인 ‘프로메테우스 렌즈(Prometheus Lens)’ 및 태극, 해태 등 한국 전통 문화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되어 프로메테우스 렌즈를 특별하게 장식할 수 있는 ‘해태의 심판(Haetae’s Judgement)’ 등을 모두 포함하는 얼리버드 특전은 공식 출시 후 짧은 기간 동안만 제공된다.

■ 한국 PC방 플레이어를 위한 특별 혜택 안내 

많은 플레이어가 PC방에서 게임을 즐기는 한국 시장의 특성에 맞춰, 데스티니 가디언즈는 PC방에서도 즐길 수 있으며, PC방 이용자들을 위한 특별 혜택을 제공한다.  PC방에서 게임을 즐기는 플레이어들은 게임 라이선스를 구매하지 않고도 동일한 데스티니 가디언즈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PC방에서 즐길 경우 경험치 25% 부스트로 빠른 레벨업이 가능하며 ‘에버버스 현상금(Eververse Bounties)’을 무제한 이용 할 수 있어, 게임 내 아이템을 구매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게임 내 화폐인 ‘광휘 가루(Bright Dust)’도 더 빨리, 쉽게 모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PC방 플레이어들은 매주 4종의 최고등급인 ‘경이(exotic)’ 아이템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어 강력한 무기와 방어구들을 사용해 게임을 보다 즐겁게 즐길 수 있다.  

‘경이’ 아이템은 한국에서만 등장하는 특별한 게임 내 NPC인 유나(Yuna)를 통해 확보할 수 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