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1-25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87717주소복사

조이시티 상반기 신작 2종, "노하우 바탕 개발사 성격 입혀"

전쟁 시뮬레이션 노하우 바탕 RPG와 융합된 게임성 자신

조이시티가 25일 분당에 위치한 조이시티 본사에서 2018년 신작 라인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조이시티는 이번 행사를 통해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건쉽배틀: 토탈워페어‘ 및 ‘Project BLESS Mobile’로 구성된 현재 개발중인 신작 모바일 게임 3종의 특징과 향후 서비스 방향, 일정 등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질의응답에서는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개발사인 엔드림의 김태곤 본부장과 ‘건쉽배틀: 토탈워페어‘ 조이시티 계동균 PD가 자리했다. 블레스 모바일의 씽크펀 오용환 대표는 추후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엔드림 김태곤 본부장, 조이시티 계동균 PD

-글로벌 시장에서 창세기전 강점은

김태곤: 엔드림은 전쟁 시뮬레이션에서 노하우가 축적되어 있다. 경쟁, 길드 커뮤니티 등 개발팀 색깔이 묻어나는 색다름을 선사할 예정이다. 

우리가 우려한 본질은 성과보다는 해석 방향성에 있다. 2018년에 어울리는 퀄리티와 트렌드, 글로벌 시장에 맞춘 게임을 제작하기 위해 노력했다.

창세기전 IP는 세계관이 재밌다. 감수성이 예민한 시기가 지나도 뒤의 이야기가 궁금한 흡입력 있는 스토리텔링이 존재한다. 이러한 강점으로 긍정적인 성과를 확신한다.

-창세기전 팬층이 얕아졌는데 선택 이유는

김태곤: 창세기전 팬이 줄어들었다는 것에 말은 공감하지 않는다.

물론 창세기전에서 의미있는 제품이 나오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다만 창세기전은 첫사랑이며 유저분들도 아직까지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창세기전 관련 기사를 보면서도 잠재력은 엄청나다는 것을 깨달았다.

뜨거운 감자를 어떻게 다룰 것인가에 대한 고민만 있을 뿐, IP파워에 대한 의심의 여지는 없다.

-원작 스토리 재현은

김태곤: 기본적으로 창세기전1을 기본으로 시리즈 업데이트를 통한 공개하는 방향을 잡고 있다. 오리지널 스토리를 충실히 구현하는 기조를 나타낼 것이다.

다만 오리지널 창세기전 스토리를 최대한 살려내며 2018년에 맞는 성격과 인물 변화는 존재한다.

서브 스토리는 가벼운 주제로 인물 관계 등을 원작에서 스킵된 스토리툴을 구현하려 한다. 유머 코드가 가미된다.

-스토리를 커스텀하는 시스템이 있는데 보상은

김태곤: 스토리툴에 대한 물질적인 보상을 피하려 한다. 순수성을 훼손하지 않게 하기 위함이다. 

-대규모 전투 규모는

김태곤: 대규모 전투가 활발히 이뤄지는 장르는 전쟁 시뮬레이션이다. 얼마나 최적화를 이뤄낼 수 있느냐에 대한 고민은 있지만 제한의 폭은 두고 있지 않다.

-오리지널에 나왔던 아이템, 장소와 인물들의 관계는 어떻게 구현되는지

김태곤: 전쟁 시뮬레이션 장르에서 개발사가 원하는 대로 움직이는 것이 아닌 게임이 시작하는 순간 선호도에 따른 영토의 영역이 달라진다. 시뮬레이션 요소가 강하게 들어간다.

따라서 오리지널 지역과 아이템은 현실적으로 가져오기 어려웠다. 게임 스토리는 인물들의 대화 속에서 존재된다. 기존 창세기전에서 경험됐던 것처럼 아이템을 장착하고 활용하는 것은 아니다.

-'건쉽배틀:토탈워페어' 타겟층은?

계동균: 건쉽배틀이라는 인지도 있는 IP를 활용한 밀리터리 게임으로 글로벌에서는 폭 넓은 유저층을 보유하고 있다.

올해 3분기 동시 런칭을 진행할 수 있을 것 같다. 타겟층은 밀리터리를 사랑하는 팬들이다. 이러한 장르를 선호하는 국가들은 100여 개의 나라가 존재한다.

특히 북미, 일본, 유럽, 러시아 등에서 밀리터리 유저들을 대상으로 3분기에 서비스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