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Close X
Close X

김휘권 기자(khk@playforum.net) I2017-03-21 11:49

http://www.playforum.net/webzine/news/view/14075 주소복사

"내가 감독이면 저렇게 안하지!" 프로야구 H2에서 최고의 드림팀을 구성하자

따뜻한 봄을 기다리듯 많은 야구팬들은 야구 시즌을 손꼽아 기다렸다. 겨울이 채 다 가기도 전에 다가온 WBC 2017. 일찍 찾아온 봄 소식처럼 야구 팬들은 WBC 경기에 들떠있었다. 혹자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결승전 9회말 1사 만루에서 상대팀에게 이끌어낸 짜릿한 병살타를 회상하며 ‘우승후보’ 한국을 응원했다. 하지만 한국 대표팀은 아쉽게도 1라운드에서 탈락했다. 안타까움에 야구 팬들은 이러한 생각도 해봤을 것이다.
“내가 감독이라면 어떻게 경기를 운영했을까?” 
상상을 실현해 볼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출시를 앞두고 있는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 ‘프로야구 H2’가 바로 그곳이다.

프로야구 H2는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이다. 야구라고 하면 머리가 하얗게 변하는 ‘야알못(야구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 이용자도 쉽게 즐길 수 있다. 자신이 최고의 감독이라는 자신감만으로 프로야구 H2를 플레이해도 전혀 무리가 없다. 프로야구 H2에서는 선수들의 포지션에 제한 받지 않고 자유롭게 엔트리를 설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어떤 선수들을 출전 시킬지, 어떻게 포지션을 지정해야 할 것인지는 오로지 ‘감독 마음’에 달렸다. 따라서 현실에서는 불가능한 로망도 실현할 수 있다. 한국 프로야구 속 메이저리그 컨셉으로 외국인 선수들로만 팀을 구성하거나, 보기만 해도 흐뭇한 꽃미남 선수들로 엔트리를 채울 수도 있다. 

이용자가 직접 선수들의 능력을 알아낼 수도 있다. 특정 선수가 어느 포지션에 있을 때 강력한지 사전 지식이 아닌 실제 체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실제 감독이 직접 선수의 잠재 능력을 체크하는 것처럼 말이다. 직접 파악하기가 힘들다면 다른 이용자가 내린 선수 평가를 참고해도 좋다. 선수 게시판에서는 선수들의 효용성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수많은 선수들 가운데서 숨은 보석을 찾을 수도 있고 게시판을 통해 갖고 싶은 선수의 목록을 미리 짜볼 수도 있다.

프로야구 H2에는 버릴 선수 카드가 없다. 동일한 선수 카드가 여러 장 있을 때 합성을 통해 능력치를 증가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프로야구에서도 지난 시즌에서 부진했던 선수가 이번 시즌 들어 좋은 성적을 낼 때가 있듯, 선수들의 역량 변화는 언제든지 가능하므로 섣부른 판단은 금물이다. 능력치가 좋지 않을수록 획득 확률이 높아진다는 점을 떠올려보면 오히려 이런 선수들이 더 많은 성장 기회를 가진다는 점도 놓치지 말아야 할 것 같다. 

2017 KBO 리그의 시범 경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많은 야구 팬들의 응원 열기는 벌써부터 달아오르고 있다. 야구를 사랑하는 팬들은 자신이 응원하는 구단과 선수들을 직접 운영하며 프로야구 H2를 즐길 수 있다. 야구를 잘 알지 못하는 이용자들도 프로야구 H2를 즐기며 습득한 정보와 함께 2017 프로야구를 관람한다면 더 큰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실제 경기에서는 열광적인 팬으로서, 프로야구 H2에서는 최강의 드림팀을 구성하는 유능한 감독으로서 야구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댓글 새로고침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광고설명 대체텍스트

X
Get Adobe Flash player 하루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