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Close X
Close X

심민관 기자(smk@playforum.net) I2017-01-03 15:04

http://www.playforum.net/webzine/news/view/13276 주소복사

파노라마엔터테인먼트,한-중 웹툰 합작법인 ‘창만(畅漫)’ 설립

파노라마엔터테인먼트(대표 김영욱, 이하 파노라마)는 중국 최대 게임회사인 창유(NASDAQ : CYOU)와 중국 최대 규모의 한국 웹툰 퍼블리셔인 ‘창만(畅漫, 영문명: ChangMica)’을 설립했다고 3일 밝혔다.
 
트랜스미디어는 미디어 간의 경계선을 넘어 서로 결합 및 융합되는 현상을 나타내는 새로운 미디어 개념이다.
 
파노라마는 창만을 통해 자회사인 코미카(http://www.comica.com)의 웹툰들을 중국의 주요 포털에 연재하고, 여기에서 히트된 작품들을 대상으로 영상화는 파노라마가, 게임화는 창유가 진행하게 된다. ‘만화→영상∙게임’으로 이어지는 전략적 트랜스미디어 사업모델이 진행되는 것이다.
 
파노라마는 2016년 5월 런칭 후 가장 빠른 성장을 하고 있는 국내 최대 만화플랫폼 코미카를 자회사로 두고 있고, 창유는 소후닷컴(NASDAQ : SOHU)이라는 중국 최대 규모 플랫폼을 가지고 있다. 이 둘이 만나서 탄생한 창만은 단시간에 중국 최대의 한국 웹툰 퍼블리셔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파노라마엔터테인먼트 김영욱 대표는 “양사는 이번 합작회사 설립을 통해 2년 안에 1조 매출을 발생시키는 메가히트 콘텐츠를 3개 이상 만들자는 목표를 세웠다”며, “이번 중국과의 프로젝트를 통해 최근 얼어붙어 있는 한∙중 문화 콘텐츠 교류가 다시 활발해 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파노라마는 지난해 12월 21일 중국 현지에서 합작회사 설립 발표회 및 사업설명회를 열었다. 베이징에 위치한 창유 본사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QQ.COM(큐큐닷컴), U17(유요치), 콰이칸 등 중국 내 유수의 웹툰 플랫폼 편집장들과 미디어 관계자 50여 명이 참여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지난해 기준으로 중국 웹툰 이용자는 약 1억 명으로 2013년 대비 약 5배 성장했으며, 작품 수량은 이미 5만 편을 넘어섰고 매월 천 여 편의 신작들이 쏟아지고 있다. 한국 웹툰은 중국 대중 문화에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며, 창만은 국내 시장을 통해 검증된 웹툰들을 기반으로 중국에 특화된 전략 콘텐츠를 기획 및 제작해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한국 웹툰이 스마트폰의 보급과 함께 크게 성장한 것 같이 중국 또한 스마트폰 이용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중국 내 웹툰 시장은 앞으로도 급속도로 성장할 전망이다. 파노라마는 웹툰 <미생>, <은밀하게 위대하게>의 영상화와 <갓 오브 하이스쿨>의 게임화 등 웹툰을 원작으로 한 콘텐츠 확장사업의 성공적인 선례를 따라 중국에서도 웹툰 IP(원천콘텐츠)를 활용한 콘텐츠 확장을 성공적으로 진행해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최근 중국에서도 IP의 중요성이 크게 부각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창만의 사업은 국내 웹툰 IP 산업이 흥행한 것과 같이 성공가도를 달릴 것으로 기대된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댓글 새로고침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광고설명 대체텍스트

인기기사 top10

  • 조회수순
  • 댓글순

인기기사 top10

  • 샘플이미지
  • 샘플이미지
X
Get Adobe Flash player 하루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