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Close X
Close X

심민관 기자(smk@playforum.net) I2016-12-29 12:59

http://www.playforum.net/webzine/news/view/13259 주소복사

‘뮤 오리진’ 후속작, 텐센트 통해 대륙 공략

전작 인기 힘입어 한-중 긍정적 성과 기대

웹젠(대표 김태영)의 대표 모바일게임인 ‘뮤 오리진’의 후속게임은 중국 최대 게임업체 텐센트게임즈가 중국 서비스를 맡는다.

‘뮤(MU)’ IP(Intellectual Property, 지적재산권)의 원작자인 웹젠과 ‘뮤 오리진’의 개발사 천마시공이 중국의 최대 게임업체인 텐센트게임즈와 ‘뮤 오리진’ 후속게임의 중국 퍼블리싱을 위한 협력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력각서의 당사자인 3사(웹젠/천마시공/텐센트게임즈)는 한-중 양국의 게이머들로부터 벌써 높은 기대를 받고있는 ‘뮤 오리진’ 후속게임의 서비스를 보다 원활히 준비하기 위해 협력각서를 우선 체결하고, 빠른 시일 안에 본 계약을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다.

웹젠과 천마시공은 한-중 시장에서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2016년 초부터 ‘뮤 오리진’ 후속게임의 개발 및 제작 방향에 대해 협의해 왔으며 이미 상당 부분 개발이 진척돼 왔다.

‘뮤 오리진’ 후속게임은 게임 내 ‘월드맵’을 전편(뮤 오리진)보다 50%이상 넓히면서 세계관 등이 크게 확대된 게임으로 제작되고 있다. 또한, 직업 설정을 비롯한 주요 게임컨텐츠 부분에서도 새로운 요소들이 추가돼 여타의 모바일MMORPG과 크게 차별화 된 게임성을 확보했다.

양사는 중국 최대 게임 퍼블리싱 업체인 ‘텐센트게임즈’의 사업력과 게임서비스 인프라 등을 바탕으로 최고 인기게임으로 흥행했던 ‘뮤 오리진(중국명 ‘전민기적’)의 중국 흥행실적을 넘겠다는 계획이다. 

‘뮤 오리진’ 후속게임의 한국 서비스는 웹젠이 담당하며, 한-중 양국에서의 게임 출시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전편인 ‘뮤 오리진’은 2014년 4월, 한국에 출시됐으며, 한국 앱마켓 시장 ‘구글플레이 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 3개 앱마켓에서 동시 매출 1위에 오른 유일한 게임으로 아직도 기록되고 있다.

또한, 현재(2016년 12월)도 국내 모든 앱마켓 매출순위 10위권 이내에 머물면서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게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웹젠은 올해(2016년) 말, ‘뮤 온라인’ IP기반의 웹게임 ‘기적중생(奇迹重生)’의 중국 내 정식서비스를 시작하고 모바일게임 ‘기적MU: 최강자(奇迹: 最强者)’의 비공개테스트를 마무리하면서 ‘IP제휴 게임사업’의 두 번째 도약기를 맞이하고 있다.

웹젠은 지난 2014년, 국내 게임사로서는 최초로 IP제휴 웹게임(대천사지검)과 모바일게임(전민기적)을 중국에 출시하면서 창사 이래 최고 매출실적을 올리며 한/중 간 ‘IP제휴 게임사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 두 게임은 모두 웹젠의 인기 PC MMORPG ‘뮤 온라인’의 IP에 기반해 제작/개발된 게임이다.

웹젠은 ‘뮤(MU)’외에 자사의 ‘S.U.N.(Soul of the Ultimate Nation)’IP를 활용한 게임을 준비하고 있으며, ‘뮤(MU)’등의 브랜드상품 개발에도 나서면서 ‘IP사업’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웹젠은 IP제휴 사업 외에도 2017년 1분기 중 직접 개발한 PC MMORPG ‘뮤 레전드’의 공개테스트를 시작할 예정이며, 모바일게임 ‘아제라: 아이언하트’도 모바일 시장에 선보인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댓글 새로고침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광고설명 대체텍스트

인기기사 top10

  • 조회수순
  • 댓글순
X
Get Adobe Flash player 하루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