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Close X
Close X

황대영 기자(hdy@playforum.net) I2016-12-06 16:21

http://www.playforum.net/webzine/news/view/13110 주소복사

베인글로리 월드 챔피언십, 韓 '피닉스 아르마다' 우승

‘베인글로리’ 한국 대표 팀이 세계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슈퍼이블 메가코프는 한 해를 마무리 하는 축제인 모바일 AOS 베인글로리 ‘월드 챔피언십’에서 한국 팀 ‘피닉스 아르마다(전 무적함대)’가 우승 했다고 6일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 된 ‘베인글로리 월드 챔피언십’은 각 나라의 최고 기량을 보유한 팀들이 대거 참가한 가운데 e스포츠 강대국의 저력을 보여주며 한국의 ‘피닉스 아르마다’가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다. 

지난 5일(한국시간) 진행 된 ‘베인글로리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은 한국 팀 ‘피닉스 아르마다’가 북미의 유명 명문 구단인 ‘Team Solomid’를 수세에 몰며 4대 2로 꺾고, 멋진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번 경기는 한국 팀 ‘피닉스 아르마다’와 북미 팀 ‘Team Solomid’가 총 6세트의 대장전 경기를 치뤄 얻어 낸 성과라 더욱 뜻 깊다.  

초반 2:0의 기세를 몰아가던 ‘피닉스 아르마다’는 3세트에 ‘Team Solomid’에게 셀레스트를 내어주었고, 이 후 ‘Team Solomid’의 반격이 이어졌다. 5세트에 ‘피닉스 아르마다’의 ‘크라켄’까지 가져가며 엎치락뒤치락 하는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펼쳤다. 

이내 마지막 세트에는 팀 ‘피닉스 아르마다’가 에이스를 띄우며 ‘Team Solomid’에게 단 한 킬도 내주지 않고 9분이라는 짧은 시간에 경기를 마무리 지어 갈채를 받았다.

승리의 기쁨에 찬 ‘피닉스 아르마다’는 “결승전에서 또 다시 패배의 기분을 느끼고 싶지 않았다”며 “이번 대회는 침착하게 준비해서 우승의 성과를 얻은 거 같다. 새벽시간까지 응원 해주신 팬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총 상금 12만 달러로 진행된 ‘베인글로리 월드 챔피언십’ 최종 우승팀에게는 6만 달러, 2등은 2만 5천달러, 3등에게는 1만 달러가 지급된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댓글 새로고침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광고설명 대체텍스트

인기기사 top10

  • 조회수순
  • 댓글순
X
Get Adobe Flash player 하루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