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Close X
Close X

황대영 기자(hdy@playforum.net) I2016-11-19 13:49

http://www.playforum.net/webzine/news/view/13002 주소복사

2년 연속 블소 최강자 김신겸, "내년부터 中 선수들의 위협 가시적"

'무왕' 김신겸 선수가 블레이드&소울(이하 블소) 글로벌 싱글 매치 왕좌를 2년 연속 차지했다.

김신겸 선수는 18일 엔씨소프트가 주최하는 '신한카드 블소 토너먼트 2016 월드 챔피어십' 싱글 매치 결승전에서 중국의 밍챠이 선수를 세트 스코어 4대 2로 꺾고 상금 3000만원과 우승컵을 떠안았다.

지난해에 이어 2회 연속 싱글 매치 우승을 차지한 김신겸 선수는 4강전에서 같은 소속팀이자 라이벌인 윤정호 선수를 세트 스코어 3대 0으로 꺾고 중국의 밍챠이 선수와 맞붙었다. 대만의 찡샹쉬 선수와 한국의 윤정호 선수는 공동 3위에 머물렀다.

다음은 우승을 차지한 김신겸 선수와 일문일답.

Q. 싱글 매치 우승 소감

-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해 기분이 좋다.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는 말이 생각났다. 내일 태그 매치 결선이 남아있어 마냥 기쁘지만은 않다.

Q. 오늘 경기로 해외 선수들의 기량이 높아졌음을 실감했을 텐데, 작년에 비교해서 어떠한가?

- 중국 선수들이 한국 버전에서 많이 플레이를 했다. 실력이 많이 늘었다고 느꼈다. 다음 년도에는 제대로 준비하지 않으면 더욱 어려울 것 같다.

Q. 내년에는 다른 직업으로 바꿔서 도전해 볼 생각이 있나?

- 우선 내일 열리는 태그 매치 대회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한다. 내년도 대회 참가는 아직까지 불투명이다.

Q. 1세트에서 단 한번에 끝났을 때 느낌이 어땠나?

- 준비한 전략이 먹혀들지 않았다. 공중에서 탈출기를 남발하면서 단번에 끝났다.

Q. 작년에 이어 이번에도 윤정호 선수를 꺾고 올라왔는 데, 한마디 부탁한다.

- 솔직히 매번 꺾고 우승해 미안하다. 입장이 바뀌었다면 싫어했을 것 같은데, 윤정호 선수가 계속 같이해 고마웠다. 같은 팀으로 이것저것 챙겨줘서 고맙다. 우승했으니 식사로 보답하고 싶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댓글 새로고침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광고설명 대체텍스트

인기기사 top10

  • 조회수순
  • 댓글순

인기기사 top10

  • 샘플이미지
  • 샘플이미지
X
Get Adobe Flash player 하루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