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포럼 기자 (pf@playforum.net) I2015-07-02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8029주소복사

김보성 로드FC, 아내의 반대에도 무릎 꿇고 사정 "애들을 살리는게 우선"

방송인 김보성이 파이터로 변신하는 과정에서 힘들었던 과정을 공개했다.

김보성은 지난달 2일 로드FC와 계약, 종합격투기에 데뷔할 예정이다. 김보성은 소아암 환우들을 돕기 위해 파이터를 하기로 결정했으며, 김보성은 파이트머니를, 로드FC는 입장수익 전액을 소아암 환우들의 치료비로 기부한다.

하지만 이러한 결정에 주변의 반대는 당연한 처사이다. 지인들은 걱정하며 만류했고, 모친의 반대도 있었다. 특히 아내가 가장 반대를 많이 했다.

김보성은 “옛날부터 종합격투기에 관심을 가졌을 때부터 반대를 했었다. 이번에 얘기를 하니까 ‘이혼을 하고 가라. 나는 외국에 가버리겠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아내의 반대에도 무릅쓰고 김보성은 “소아암 어린이들을 위해서 헌신하는 느낌을 강력하게 어필했다”며 “술 한 잔하고 가서 두 번이나 무릎을 꿇었고, 최대한 안다치고 할테니 이해해달라고 사정했따. 설사 내가 조금 다치더라도 아이들이 새생명을 갖게 되면 그게 의미가 더크다고 호소했다”고 당시를 전했다.

현재 김보성은 로드FC 압구정짐에서 맹훈련을 하고 있으며, 아직 일정과 대전 상대는 미정이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