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포럼 기자 (pf@playforum.net) I2015-06-30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7973주소복사

김풍 토달토달, 이원일 상대로 첫 승...먹을 수록 깊은맛 '감탄'

냉장고3.jpg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작가가 이원일 셰프를 상대로 처음으로 승리했다.

2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소녀시대 써니가 공개한 소녀시대 냉장고에 이어 인피니트 성규가 가져온  인피니트 숙소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이날 이원일과 김풍은 '시원한 해장 요리'라는 주제로 요리 대결에 나섰다.

하지만 인피니트의 냉장고에는 쓸 만한 재료가 거의 없었고, 이원일 셰프는 사상최초로 냉장고에서 재료를 고르는 것을 포기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반면 김풍은 "(재료가) 없으면 없을수록 저한테 유리하다"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토마토와 달걀을 이용한 요리 '토달토달'을, 이원일은 육포를 사용한 우동 요리 '아육동'을 만들었다.

김풍의 요리를 먼저 맛 본 성규는 "깊은 맛이 난다. 베이징에 와 있는 듯 하다"며 "제 냉장고가 이 정도 였냐. 해장이 된다"고 감탄했다.

김풍의 라이벌(?)인 최현석 셰프 역시 "김풍이 지금껏 만든 요리 중에 가장 깊은 맛이 난다"고 칭찬했다.

이어 성규는 이원일의 요리를 시식한 후 "시원하다. 육포로 육수를 냈다는 거 자체가 놀랍다. 이런 맛이 나올 수 있냐"고 호평했다.

부족한 재료 속에서 최고의 요리를 선보인 두 셰프의 음식 중 성규는 고심 끝에 김풍의 '토달토달'을 선택했다.

이에 대해 성규는 "간이 적절한 걸 좋아하는데 토달토달이 깊은 맛도 있으면서 간이 잘 돼 있었다. 계속 먹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