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포럼 기자 (pf@playforum.net) I2014-12-01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5194주소복사

신해철 수술 간호사 "수술 중 바늘 잃어버린적도" 충격 증언

故 신해철 씨의 수술 당시 동참했던 간호사가 충격적인 사실을 폭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29일 오후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수술실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나’라는 주제로 신해철 씨의 죽음에 얽힌 논란을 재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故 신해철 씨가 위 밴드를 제거할 때 S병원에 근무하고 있었다는 간호사가 출연해 진실을 폭로했다. 간호사는 “그때 수술을 하다가 이것저것 꿰매야 할 일이 있어서 복강 내 바늘을 넣어 수술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문을 연뒤 “바늘 카운트를 간호사들이 항상 하는데 하나가 사라져 1시간가량 찾았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충격적인 사실을 털어놨다.

이어 “다행히 찾긴 했지만 원장도 자기가 수술하다가 배 안에 빠뜨린 줄 알고 놀라서 엄청 뒤적거렸다”고 증언해 비난을 사고 있다.

또한 제작진은 취재 도중 신해철의 진료 기록에서 환자와 보호자 동의 없이 쓸개를 제거한 사실도 발견했으며, 이같은 만행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도 밝혀내 시청자들을 경악시켰다.

신해철 수술 간호사 증언을 접한 네티즌들은 "신해철 수술 간호사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신해철 수술 간호사 정말 충격적이다", "신해철 수술 간호사 경악스럽네", "신해철 수술 간호사 증언 아니었으면 어쩔뻔", "신해철 수술 간호사 진실은 밝혀여야지", "신해철 수술 간호사 진짜 말도 안되는 현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