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범 기자 (pjb@playforum.net) I2021-12-03 13:25:51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200872주소복사

중국 은행 "NFT·메타버스, 돈세탁 창구 전락" 경고...규제 가능성 첫 언급

텐센트, 앤트그룹 등 상표 변경하며 충돌 피해

게임과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 수위를 높이고 있는 중국이 이번엔 NFT와 메타버스 관련해서도 칼을 빼들었다.

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터에 따르면 중국 중앙은행 관계자는 NFT(대체불가능한토큰)와 메타버스 관련 활동에 대한 중국의 급속한 관심에 대해 "돈세탁 창구로 전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 인민은행의 자금세탁 방지 모니터링 및 분석 센터 소장 구원쥔(Gou Wenjun)은 지난주 상하이에서 열린 금융 포럼에서 "가상 자산은 분산되어 있고 익명이고 국경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협박과 마약 밀매, 도박, 자금 세탁, 테러 자금 조달, 탈세 및 국경 간 자금 이체와 같은 불법 거래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관련 업계에 따르면 당국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채굴과 거래를 단속하는 동안 NFT와 메타버스는 회색지대에서 운영되고 있다.

특히 구원쥔의 이같은 경고는 중국 은행 관계자의 메타버스 및 NFT 규제 가능성을 언급한 첫 번째 사례인 동시에 NFT에 대한 모니터링 및 조사 강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게 중국 관련 업계의 설명이다.

구원쥔은 "중국 중앙은행의 자금세탁방지부는 법 집행기관과의 정보공유와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금융기술과 혁신을 빙자한 불법 자금조달, 사기, 돈세탁 및 기타 범죄행위를 감시하고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중국이 NFT와 메타버스 관련해서도 자국 IT기업 옥죄기에 돌입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텐센트는 지난 8월 NFT 거래 플랫폼 Huanhe를 출시했으며, 알리바바 그룹의 핀테크 계열사 앤트 그룹은 지난 6월 알리페이 사용자의 결제 코드페이지에서 NFT 월페이퍼를 처음으로 도입한 바 있다.

현재 텐센트와 앤트 그룹은 지난 10월 기존 NFT 제품을 '디지털 수집품'으로 상표를 변경해 당국과의 잠재적인 충돌을 피하고 있다. 한편 텐센트와 알리바바, 바이두, 넷이즈 등 중국 IT기업은 규제 이전에 이러한 문턱을 넘기 위해 메타버스와 관련된 상표 출원을 서두르고 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2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qdvdfg 2021-12-22 17:59 no
三年封?、只?不出,明?? 欲要提?,必先拉人,??!
wanganan 2021-12-28 17:20 no
郭??法律中?到了手段,却???代价 未?只能由?判席和????育?法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