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21-11-19 15:30:55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200772주소복사

김형태 대표 "'니케' 자신감 있다...내년 IPO도 고민"

"내년 출시 목표로 담금질"

시프트업 김형태 대표.

시프트업 김형태 대표가 신작 '니케:승리의 여신'의 자신감을 드러냈다. 내년 출시 이후 성공 여부에 따라 IPO(기업상장)까지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19일 부산 벡스코 프레스센터에서 '니케:승리의 여신(이하 니케)'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진행한 간담회에서는 시프트업 김형태 대표와 유형석 디렉터, 조성래 개발실장이 참석했다.

우선 '니케'는 방대한 세계관과 압도적인 배경, 매력적인 적, 플레이에 깊이를 더해주는 전략, 전술적 플레이 등이 재미 요소다. 장편 소설급 볼륨의 메인 시나리오와 캐릭터별 스토리가 존재해 니케와 교감을 나눌 수 있도록 서사와 게임내 표현이 특징이다.

아울러 캐릭터 조합에 의한 전략과 사격, 매력적인 선택적 스킬을 활용한 전투로 런칭 시점까지 최소 60명의 니케는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김형태 시프트업 대표는 "'니케'는 다른 게임에서 볼 수 없는 독보적인 퀄리티를 갖췄다"며 "캐릭터에 애니메이션 2D 기술을 도입해 유저들의 매력적인 니케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체 일부를 눈에 띄게 강조하기 때문에 호불호가 갈린다는 의견에 김 대표는 "나만의 색깔을 드러내는데 주저하지 않는다"며 "게임을 하고 싶은 마음이 들도록 만들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니케'는 15세 이용가를 목표로 대중적이고 보편적인 게임이다"고 덧붙였다.

이날 IPO 관련 질문도 나왔다. 김 대표는 '니케'와 '프로젝트 이브'에 더해 다양한 프로젝트가 있다"며 "'니케'가 세상에 공개되면 IPO에 대한 진지하게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니케'는 오는 2022년 출시가 예정됐다. 김형태 대표는 "시프트업은 진짜 게임을 만드는 게 목표다"면서 "본질을 잃지 않고 유저들이 시간을 들여 즐길 만한 가치가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시프트업은 17일부터 21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지스타 2021’에 시프트업은 80부스를 마련하고, 메인 타이틀로 ‘니케:승리의 여신’을 선보였다. 시프트업 80 부스는 모바일 시연기기 70대를 갖추고, 관람객들의 큰 호응속에 게임 체험에 집중할 수 있는 참여형 부스로 진행되고 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