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범 기자 (pjb@playforum.net) I2021-08-18 12:58:44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200071주소복사

포트나이트 '임포스터' 출시에...어몽어스 개발자들 "너무해"

"콜라보 등 사전 협의 없었다"...아쉬움 전해

에픽게임즈의 '포트나이트'가 '어몽어스' 진행 방식과 유사한 임포스터 모드를 추가하자 이노슬로스 개발자들이 아쉬움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포트나이트에는 '포트나이트 임포스터' 모드가 출시됐다. 임포스터는 최대 10명으로 진행하는 모드로, 요원 8명은 다리를 관리하고, 임포스터 2명은 다리를 점령하는 것이 목표다. 신속히 과제를 완료하고 수상한 임포스터나 사망한 아군이 있는지 주위를 살펴야 하는 방식이다. 모든 과제를 완료하거나 투표로 모든 임포스터를 제거하면 요원이 승리한다.

특히 소위 '마피아'를 투표 등으로 찾아내는 진행 방식과 상당히 닮아 있는 동시에 포트나이트 임포스터 모드 맵과 어몽어스의 'The Skeld' 맵의 유사성도 지목됐다.

이에 어몽어스 개발사인 이노슬로스의 개발자들이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노슬로스의 빅토리아 트렌은 1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공식 콜라보였으면 정말 좋았겠다"며 "인디 게임이라 슬프다"고 밝혔다. 

이노슬로스 개리 포터 역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각 게임의 맵의 이미지를 두고 유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Skeld' 맵 제작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기분이 나쁘다"며 "어몽어스 콘텐츠를 준비하느라 트윗을 많이 안하고 있는데 이런 것 때문에 다시 트윗을 해야 하는 게 기분이 이상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포트나이트 개발사 에픽게임즈의 한국지사는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