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20-11-16 10:39:22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7653주소복사

엔씨, 2조 클럽 눈앞...3Q 누적 매출 1조8549억원

"신작 트릭스터M 성과 놀라워"

엔씨소프트(이하 엔씨)가 넥슨, 넷마블에 이어 '2조 클럽'을 정조준하고 있다.

엔씨는 2020년 3분기 실적 발표에서 매출 5852억 원, 영업이익 2177억 원, 당기순이익 152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 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47%, 69%, 34% 상승한 수치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9%, 영업이익은 4%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4% 감소했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4771억 원, 북미/유럽 274억 원, 일본 139억 원, 대만 79억 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588억 원이다.

제품별로 살펴보면 모바일 게임 매출은 3896억 원을 기록했다. 리니지M 2452억 원, 리니지2M 1445억 원이다.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리니지 499억 원, 리니지2 263억 원, 아이온 85억 원, 블레이드앤소울 172억 원, 길드워2 188억 원이다.

올해 엔씨의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1조8549억 원으로 지난해 연매출 1조7012억 원을 뛰어넘으며 2조 클럽을 눈앞에 두고 있다.

리니지M 매출은 3주년 기념 업데이트 효과로 전분기 대비 53% 증가했다. PC 온라인 게임 매출 중 리니지는 전분기 대비 46%, 길드워2는 20% 상승했다. 

엔씨는 지난 10일 북미와 유럽에 콘솔 및 PC 플랫폼 신작 게임 ‘퓨저(FUSER)’를 출시했다. 트릭스터M와 블소2, 프로젝트 TL 등의 게임을 국내외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트릭스터M은 내부에서도 고무적인 성과라고 기대감을 높일 만큼 사전예약자수가 높다. 트릭스터M은 사전예약 시작 9일 만에 200만 명을 돌파했다. 엔씨 이장욱 IR 실장(전무)은 "리니지 IP(지식재산권)를 제외하면 이런 기록을 달성한 게임이 없었다"며 "내부에서도 놀라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블소2는 내년 1분기를 목표로 개발 중이며, 아이온2는 하반기, 프로젝트TL은 내년 중으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