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20-10-12 17:26:09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7352주소복사

샌프란시스코 쇼크, 2020 오버워치 리그 그랜드 파이널 우승

리그 사상 첫 2연패 기록

디펜딩 챔피언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세계 최초의 도시 연고제 기반 메이저 글로벌 e스포츠 리그인 오버워치 리그의 2020 시즌 그랜드 파이널(Grand Finals)에서 우승, 대회 역사상 첫 2연속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10일 오버워치 리그 역대 최초로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치러진 그랜드 파이널에서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구단 창단 후 처음으로 결승 무대에 오른 서울 다이너스티를 세트 스코어 4대 2로 격파하고 우승 상금 150만 달러(약 18억원)와 오버워치 리그 챔피언십 트로피를 차지했다.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대회 2연패를 견인한 ‘Striker’ 권남주(딜러)는 그랜드 파이널 MVP의 영광과 함께 상금 10만 달러(약 1억 2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최고의 트레이서로 평가받는 ‘Striker’ 권남주는 그랜드 파이널의 시작과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은 두 차례 쟁탈전에서 압도적인 실력을 선보이며 팀에 우승컵을 안겼다. ‘Profit’ 박준영(2018), 'ChoiHyoBin' 최효빈 선수에 이은 3년 연속 한국인 그랜드 파이널 MVP 수상으로 그 의미를 더했다.

오버워치 리그 2020 시즌 그랜드 파이널은 많은 부분에서 리그 역사 속 한 페이지를 장했다.

비대면 온라인 방식과 동시에 한국에서 개최된 역대 첫 그랜드 파이널로 기록됐다. 정규 시즌 대부분을 한국에서 치른 상하이 드래곤즈, 서울 다이너스티와 달리 북미 소속 샌프란시스코 쇼크와 필라델피아 퓨전은 원활한 그랜드 파이널 운영을 위해 여러 어려움 속에도 안전에 만반을 기하며 직접 한국을 찾았다.

서울을 연고지로 하는 서울 다이너스티의 약진은 국내 팬들 사이에서 수많은 화제를 만들며 안방을 더욱 뜨겁게 달궜다. 오버워치 리그는 그랜드 파이널 기간 중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그 폭발적인 화제성을 증명한 바 있다.

그랜드 파이널은 유튜브, 빌리빌리, 휴야 등 여러 채널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생중계되며 수백만 명의 리그 팬들은 맞춤 설계된 가상 스튜디오를 통해 온라인 중계의 묘미를 만끽했다.

존 스펙터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오버워치 e스포츠 부사장은 "팬들에게 멋진 대회를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한 전 세계 오버워치 리그 관계자 모두가 자랑스럽다"며 "도전의 연속이었던 올 시즌에 리그 운영은 점차 탄력이 붙었고 그 결과 그랜드 파이널에서 올 시즌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