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9-10-08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4393주소복사

"리니지2M, 기본에 충실한 MMORPG"

"기술 혁신 바탕 모바일 재해석 자신"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MMORPG '리니지2M'가 모바일 게임 역사상 사전예약자 500만 명을 가장 빠르게 모아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또한 사전 캐릭터명 생성이 오는 15일 진행돼 레어닉을 선점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도 다가왔다.

엔씨소프트(이하 엔씨)는 8일 판교 사옥에서 리니지2M 콘텐츠 소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성구 엔씨 총괄 프로듀서는 "리니지2M은 약 한 달 만에 500만 명 사전예약자수 기록을 세웠다"며 "이는 리니지M보다 빠른 페이스이기 때문에 700만 이상까지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성구 총괄 프로듀서는 "출시일은 올해를 넘기지 않을 것"이라며 "V4와 달빛조각사 등 경쟁작들과 비슷한 시기에 론칭하게 됐지만 엔씨는 내부 환경과 개발 공정 등 판단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씨는 이번 간담회에서 물리 효과가 가미된 기술 혁신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PC에 견주어도 떨어지지 않는 그래픽과 자유로운 시점, 채널 방식 단절된 게임이 아닌 원 채널, 오브젝트 간의 충돌 등 MMORPG 본질에 충실하겠다는 설명이다.

백승욱 리니지2M 개발실장은 "리니지2M은 모두가 바랬지만 아무도 하지 못했던 기본에 충실한 모바일 MMORPG다"라고 정의했다.

이어 김남준 리니지2M 개발실 PD는 게임 콘텐츠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이어갔다. 복잡한 원작의 클래스 체계를 탈피해 간소화시켰고 종족과 무기 선택만으로 쉽고 빠르게 전직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이어 "검과 활, 지팡이를 기본으로 하는 전통적인 전투 구도에서 이도류와 단검 및 오브가 흔드는 새로운 전투 구도가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모든 클래스가 솔로잉이 가능하도록 구성됐으며, 원작의 프로핏과 비숍 등 힐러 계열 클래스는 전투가 뛰어난 하이브리드 클래스로 재탄생했다.

김남준 PD는 "충돌 처리가 없으면 소위 '쟁 게임', 'MMORPG'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존 방식의 환경에서 높은 사양의 그래픽을 구현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여기에 "리니지2M 보스 몬스터 일부는 AI(인공지능)가 적용됐다"며 한층 높아진 기술력을 뽐냈다.

엔씨는 구글과 애플, 삼성과 여러가지로 협력하고 있다. 프로모션 등은 출시 시기에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성구 총괄 프로듀서는 BM(비지니스모델)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리니지M과의 차별성을 강조했다. 그는 "과도한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형태는 되지 않을 것"이라며 "극단적인 강화 요소에 대한 보완도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아쉽게도 1대 1 개인거래는 추가되지 않는다. 이성구 총괄 프로듀서는 "리니지M에서도 실제 개인거래는 만들어 놓긴 했지만 게임 경제에 오히려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적용하지 않았는데, 리니지2M도 내부 테스트를 한 결과 여러 부작용이 발생해 도입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김환 리니지2M 개발실 TD는 차세대 기술에 대해 언급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김환 TD는 "만들어 놓은 기술 중 사양이 맞지 않아 적용하지 못한 것이 많다"면서 "이 같은 자원은 향후 2년간 선도적인 그래픽 등 기술적인 면에서 앞서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했다.

엔씨는 리니지2M을 올해 4분기 중 출시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15일 낮 12시부터 공식 홈페이지에서 사전 캐릭터 생성과 혈맹 생성을 시작한다. 사전예약 500만 달성 기념 이벤트도 진행한다. 리니지2M의 특별한 호칭을 만들어 공식 커뮤니티 이벤트 참여 게시판에 등록하면 심사를 통해 'LG 곡면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아이패드 프로' 등 풍성한 아이템을 선물할 계획이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중국은 지금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