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 기자 (kdw@playforum.net) I2019-07-04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3644주소복사

컴투스 ‘서머너즈 워’ 글로벌 e스포츠 포문 연다! ‘SWC 2019’ 킥오프

전 세계가 함께하는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9(Summoners War World Arena Championship 2019, 이하 SWC 2019’)가 약 4개월 간 펼쳐질 글로벌 e스포츠 향연의 포문을 연다.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자사의 대표작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 ‘SWC 2019’의 선수 선발을 완료하고, 오는 6일 첫 경기로 대회 시작을 알린다고 밝혔다.

‘SWC’는 2014년 출시해 전 세계에서 폭넓은 유저층을 보유하며 누적 1억 다운로드를 돌파한 인기 모바일 게임 ‘서머너즈 워’의 글로벌 e스포츠로, 매년 세계에서 수 많은 팬들이 함께 하며 3년 연속 개최되고 있다.

올해 ‘서머너즈 워’ 글로벌 e스포츠는 한국 시각으로 오는 6일 오후 9시 유럽 지역 첫 경기를 시작으로, 10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월드결선까지 약 넉 달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지난 달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한-스웨덴 양국 정상이 관람하며 전 세계에 한국 대표 e스포츠의 위상과 유럽 현지에서의 인기를 보여준 ‘서머너즈 워’는 이번 ‘SWC 2019’의 마지막 무대를 프랑스 파리에 마련하며, 전 세계를 관통하는 e스포츠의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대회는 지난 해의 두 배인 총 21만 달러(한화 약 2억5천만 원)의 최대 상금 규모로 진행되며, 월드아레나 시즌8?9 성적 기준으로 선발된 참가자와 지난해 월드결선 진출자를 포함, 총 87명의 선수가 우승을 향한 결전을 벌인다.

특히 올해는 온?오프라인 예선전과 지역컵 오프라인 본선 사이에 ‘그룹 스테이지’라는 새로운 단계가 추가되면서 더욱 치열하고 긴장감 넘치는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룹 스테이지는 지역컵 본선을 앞두고 각 지역별 총 16명의 선수가 4명씩 4개 그룹(A~D)으로 나뉘어 대전하는 것으로, 그룹별로 2장의 지역컵 본선 진출권이 걸려있다. 패배한 선수에게도 재도전의 기회를 제공하는 듀얼 토너먼트 방식으로 경기가 진행돼 선수들에게 더 많은 매치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관객에게는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관전의 재미까지 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회는 유럽컵, 아시아퍼시픽컵, 아메리카컵의 지역별 예선과 그룹스테이지를 거쳐, 8월 31일 미주지역부터 시작되는 지역컵별 본선을 통해 최종 8인을 선발하고, 오는 10월 26일 월드결선에서 ‘서머너즈 워’ 월드 챔피언을 가린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