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9-05-26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3310주소복사

[EACC=상하이] 엘리트, 패자전 설움 딛고 결승행

원창연 올킬...성남FC 꺾고 승리

환호하는 엘리트.

[상하이(중국)=김휘권 기자] 엘리트가 성남FC를 꺾고 'EACC 스프링 2019' 결승전에 올랐다.

26일 중국 상하이 유플러스 아트센터에서 피파온라인4 최대 규모 e스포츠 대회 'EA SPORTS CHAMPIONS CUP SPRING 2019(EACC 스프링 2019)' 4강전 경기가 열렸다.

승자연전으로 진행되는 4강전을 앞두고 변우진이 김정민에게 선봉에서 맞붙자는 선전포고를 한 상황인 만큼 치열한 접전이 예상됐다. 앞서 열린 한국 대표 선발전에서는 엘리트가 성남FC를 상대로 승리를 따내며 경기력에서 우위를 점한 바 있다.

선봉은 예상대로 변우진과 김정민이 맞붙었다. 양 팀 선수는 날카로운 수싸움을 펼치며 공격을 전개했지만 높은 수비 집중력을 발휘해 서로에게 골을 허용하지 않았다.

후반 66분 변우진은 박스 바깥 지역에서 더 브라위너의 왼발 감아차기가 상대 골망을 흔들며 1대 0으로 앞서나갔다.

김정민은 골을 허용한 이후 선수 3명을 교체하며 더욱 공격적인 전개를 펼쳤다. 이에 후반 80분 마라도나의 강한 땅볼 슈팅이 골로 연결되면서 1대 1로 따라잡았다.

연장 전반에서 변우진은 상대 수비 라인을 깨고 들어간 사울이 공을 성공시켜 2대 1로 앞서나갔지만 김정민이 곧바로 만회골을 성공시켜 승부의 균형추를 맞췄다.

이후 김정민은 박스 바깥에서 펠레의 오른발 감아차기 역전에 성공하며 1점차로 변우진을 따돌렸지만 연장 115분 PK를 내주며 동점을 허용했다.

결국 양 선수는 승부차기에서 승부를 가렸다. 하지만 변우진의 첫 키커와 5번째 키커가 잇따라 골을 넣는데 실패하며 김정민이 4-3 승리를 거뒀다.

고개숙인 성남FC 김정민.

다음 주자로 나온 원창연은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전반 34분 골키퍼 발을 맞고 나온 사울의 슈팅을 뎀벨레가 마무리지으면서 1대 0으로 경기 초반부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어 64분에는 박스 안쪽에서 사울과 더 브라위너의 패스 연계로 2대 0으로 앞서나갔다.

김정민은 공격적인 전술 변경을 시도하며 후반 85분 산드로가 골을 넣는데도 성공했지만 경기는 2대 1로 아쉽게 마무리됐다.

원창연은 성남FC 두 번째로 주자로 나선 김관형을 상대로 전반전 초반 일찌감치 헤딩골을 성공시키며 유리한 초반을 이어갔다. 

또한 중원에서 공격을 끊은 이후 낮고 빠른 크로스 연계로 골망을 흔들며 2대 0으로 차이를 벌렸다.

김관형은 후반전에서 계속해서 원창연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잇따라 역습을 허용하며 2골을 내줬고 점수차는 4대 0까지 벌어졌다.

원창연의 기세는 3경기도 이어졌다. 원창연은 전반 10분 페널티박스 지역에서 뎀벨레로 강한 왼발 슈팅을 날리며 골로 연결지었다.

또한 후반 52분 수비 라인을 무너뜨리고 돌파한 사울이 쐐기골을 박으며 강성훈에게 2대 0 승리를 거뒀다. 

4강에서 성남FC를 꺾은 엘리트는 결승전에서 TNP.RED와 Ronly 경기의 승자와 결승에서 만난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