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9-02-18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2259주소복사

대세 오른 ‘카트라이더’...실시간 방송 통한 유저 소통 '활발'

개인 인터넷 방송서 팬덤 형성, 라이브 채널에서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주효

캐주얼 레이싱게임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이하 카트라이더)’의 상승가도가 매섭다. 게임 내 지표와 PC방 순위를 비롯해 리그 관람객 수, 생중계 시청자 수 등 다양한 지표들이 이를 보여주고 있다. 2000년대 출시 초기 이후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한 ‘카트라이더’는 앞으로도 게임을 아껴주는 유저들에게 보답하는 업데이트 및 이벤트를 진행하는 것은 물론 온라인 생방송 등 다양한 채널에서 유저들과의 소통을 강화해 인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 일일 접속자 수 6배 상승, PC방 TOP5 등극! 물 오른 카트라이더

올해 2월 ‘카트라이더’는 지난해 여름 기간 대비해 일간 접속자 수가 최고 6배 가량 증가했으며 PC방 순위 또한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보이며 최근 5위를 달성했다(2월 14일, PC방 통계사이트 더로그 및 게임트릭스 기준). 지난 1월 개막한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또한 인기 선수가 출전하는 경기 일정에 넥슨 아레나 전 좌석이 매진되는가 하면, 유튜브 생중계 동시 시청자 수 1만 6천여 명을 달성하는 등 게임의 흥행에 힘입어 신기록을 경신 중이다.

이러한 흥행의 요인에는 ‘한 번이라도 게임에 접속한 라이더 분들에게 감사하자’라는 기조 아래 유저 입장에서 게임을 서비스하고자 노력하는 ‘카트라이더’의 노력이 자리잡고 있다.

아울러 ‘형독’, ‘김택환’ 등 ‘카트라이더 리그’ 출신의 게임 크리에이터가 제작한 ‘카트라이더’ 영상 콘텐츠가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는 한편 문호준, 유영혁, 신종민 등 현재 리그에 출전하는 선수들도 개인 인터넷 방송을 통해 팬덤을 형성하며 게임 및 리그의 인기의 주춧돌이 되고 있다.

■ 유튜브, 트위치 등 라이브 채널에서 유저와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넥슨은 ‘카트라이더’ 게임과 리그에 성원을 보내주는 유저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하기 위해 리그 선수, 해설위원 등 다양한 게스트를 섭외해 유튜브, 트위치 등 플랫폼에서 온라인 생방송을 실시한다. 먼저 이달 7일부터 3월 28일까지 총 8회에 걸쳐 넥슨 유튜브에서 진행되는 ‘카트라이더 리그++’는 김대겸, 정준 해설위원과 문호준 선수, 김효진 아나운서가 참여해 매회 전 주차 경기를 솔직하게 리뷰하는 토크쇼 형식의 라이브 방송이다.

특히 출연진들이 ‘카트라이더 리그’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현장에서는 확인할 수 없었던 직설적인 경기 해설을 제공하고 시청자들의 실시간 댓글에 적극적으로 답하면서, 2월 14일 진행된 두 번째 방송은 2천 5백여 명의 유저가 실시간으로 방송을 시청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이와 함께 넥슨 트위치 채널에서는 이달 13일부터 5회에 걸쳐 ‘카트라이더 리그’ 선수를 초청해 게임 플레이 노하우를 듣고 유저들과 레이싱을 즐기는 ‘카트라이더 라이브’를 진행한다. ‘카트라이더 리그’의 이재혁-김응태 선수가 출연한 첫 번째 방송에서는 선수들이 출발선에서 10초 가량 늦게 시작하거나 한 손으로 플레이하는 등 재치 있는 방식으로 시청자들과 게임을 즐겼다.

‘카트라이더’ 개발을 담당하는 넥슨 조재윤 리더는 “최근 카트라이더의 성과는 넥슨을 비롯해 유저, 인플루언서 등 모두가 함께 이루어낸 것”이라며 “앞으로도 생방송 이벤트 등 다양한 방법으로 라이더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