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9-01-29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2052주소복사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트라이얼 코리아 시즌 1' 오는 31일 개막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팀 기반 슈팅 게임, 오버워치 e스포츠 대회인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트라이얼 코리아 시즌 1’이 1오는 31일 공식 개막한다.

오버워치 컨텐더스 트라이얼은 최고의 오버워치 프로가 되기 위해 거쳐야 하는 주요 대회로서, 프로를 꿈꾸는 선수들의 등용문인 오버워치 오픈 디비전과 국내 최고 수준의 오버워치 선수들이 출전하는 오버워치 컨텐더스 사이에 열리는 승급 및 강등 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2018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3에서 활약한 6팀과 바로 지난 주말 약 한 달 간의 대장정을 마친 2019 오버워치 오픈 디비전 시즌 1의 최상위 두 팀 등, 총 8팀이 싱글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한다.  각 팀당 7경기씩 총 28경기를 소화하며 치열한 경쟁을 벌여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1에 진출할 상위 2팀을 선발하게 된다.

오는 31일부터 시작되는 이번 대회는 2월 10일까지, 오후 2시부터 2경기씩 7일간 진행된다.

우선,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3에서는 조 3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 비록 4강의 문턱을 넘지는 못했지만 팀의 뛰어난 기량을 팬들 앞에 증명한 ‘WGS 아마먼트’, 혜성처럼 등장해 단숨에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눈부신 성적을 남긴 ‘긱스타’, 2018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2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강팀의 면모를 보여준 ‘그리핀(구 콩두 판테라)’이 출사표를 던졌다.

뿐만 아니라, 이전 시즌 아쉬운 성적을 뒤로하고 재도약을 준비하는 ‘블라썸’, ‘O2 팀’으로부터 시드권을 양도받은 ‘탈론 이스포츠’, 그리고 ‘메타 아테나)’ 역시 2019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1 진출권을 두고 치열한 혈투를 벌일 예정이다. 

여기에 도전장을 내는 주인공은 오픈 디비전을 뚫고 올라온 2개 팀, ‘BM 호크’와 ‘화이트 웨일’이다. 오픈 디비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BM 호크는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X6-게이밍’을 제치고 올라왔으며, 기존 ‘폭시즈’에서 팀 명을 변경한 화이트 웨일의 경우 BM 호크를 만나기 전까지 상대에게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을 만큼 뛰어난 실력을 가진 팀으로 컨텐더스 진출 여부가 기대되는 팀이다.

한편, 2019 오버워치 오픈 디비전 시즌 1은 총 1,000개팀 이상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2018년 12월 15일부터 2019년 1월 27일까지 치열한 대접전을 펼쳤다.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트라이얼 시즌 1은 심지수 캐스터, 홍현성 해설의 생동감 넘치는 중계로 오버워치 e스포츠 공식 트위치 채널을 통해 전경기 생중계될 예정이다.

오버워치 컨텐더스 트라이얼 시즌 1의 일정, 팀별 대진 및 로스터 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오버워치는 12세부터 이용 가능하며 Windows® PC, PlayStation™ 4그리고 Xbox One으로 즐길 수 있다. 오버워치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오버워치 공식 홈페이지를, 스크린샷이나 영상 등 자료는 블리자드 프레스 사이트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