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11-15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1148주소복사

김동건 PD "마비노기 모바일, 스토리의 큰 흐름은 같지만 디테일은 다르다"

"더욱 재밌고 놀랄 만한 기획 준비 중" 공개도

'마비노기 모바일'은 온라인게임 ‘마비노기’를 모바일 플랫폼으로 계승한 MMORPG로 내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원작의 캠프파이어, 채집, 아르바이트, 사냥, 연주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판타지 세계를 세련되게 전달한 것이 눈길을 모은다. 또한 현실감 높은 '커스터마이징' 기능과 함께 무기에 따라 직업이 바뀌는 등 자유도 높은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다.

'마비노기 모바일'은 원작 ‘마비노기’의 스토리 라인인 G1까지의 이야기, NPC, 마을 구성 등 세계관이 구현돼 이용자들의 추억을 자극한다. 특히 의상의 염색이 가능한 커스터마이징을 비롯해 채집, 생산 등을 통해 경험할 수 있는 생활 콘텐츠를 그대로 경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보다 박진감 넘치는 액션과 협동을 통해 이어나갈 수 있도록 설계된 전투 시스템, 지도를 이용해 모든 지역을 간편하게 이동할 수 있는 기능, 모든 상황에 어울리게 반응하는 스마트 카메라 등 모바일 환경과 유저들의 생활 패턴에 맞춰 새롭게 재탄생 했다.

'지스타 2018'이 개막한 15일 부산 벡스코 현장에서는 넥슨 데브캣 스튜디오의 김동건 프로듀서와 이진훈 디렉터가 참석한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아래는 질의응답을 간추린 것.

넥슨 김동건 프로듀서, 이진훈 디렉터

- 마비노기가 다른 게임과 가장 다른 차별성은?

김동건: 세계 속에서 생활을 한다는 것이다. 오래된 게임인데, 그 속에서 내가 살아있었고, 추억이 담겨있다 등을 생각하는 것이다.

- 원작과 가장 큰 차이점

이진훈: 모바일에서 커뮤니케이션에서 할 수 있는 장점이 많다. 

- 전투 시스템이 달라진 부분이 있다면?

이진훈: 게임 디자인으로 보면 전혀 다른 게임으로 보면 된다. 일반적인 모바일 게임 보다 파티 전투가 각각 역할이 분명하도록 깊게 개발하고 있다.

- 마비노기 모바일을 개발한 이유는?

김동건: 마비노기 모바일을 개발한 이유는 원작이 서비스가 오래됐고, 앞으로 살아남는 게임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었다. 새로 나온 마비노기는 어떤 모양이 될까 고민을 많이 했다.

-  마비노기 중심 콘텐츠가 커뮤니티다. 스마트폰 환경에서 커뮤니티를 위해 어떤 노력을 했나?

이진훈: 커뮤니티 시스템은 키보드를 올리면 카메라도 같이 올라가기 때문에 내 상황을 보면서 채팅할 수 있는 방법으로 고안했다. 모바일은 타자치기 어느 정도 불편한 점은 있지만, 여러가지 상황에 맞는 매크로 등 간단한 감성 표현 등 손에 더 가까이 가도록 제공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 시연 버전은 의상마다 능력치 보너스가 상승하는 효과가 있는데, 역할 구분을 의도한 것인지?

이진훈: 역할에 따른 의상이 존재한다. 무기에 따라 순간의 역할이 바뀌게 된다. 전투에 진입하게 되면 선택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 

- 마비노기 세계관 정도만 빌려온 게임인 건가?

김동건: 원작과 유사한 이야기를 가지고 진행되지만 디테일에서는 다른 재미를 찾아가는 재미가 있지 않을까 싶다.

- 원작에서 특징적인 요소가 많은데 모바일로 구현되면서 어떤 것을 집중했나.

김동건: 호평 받았던 요소들을 많이 가져올 생각이다. 런칭 버전까지는 G3 스토리까지 담을 예정이다. 다만 동일하게 가지는 않을 것 같다. 디테일한 부분은 아직 이야기를 꺼내기 부족하다.

- 원작 스토리를 가져오는 기준과 콘텐츠 흐름은?

김동건: 라이브를 진행하면 유저들이 원하는 것을 파악한 후 많이 달라질 것 같다. 현재 생각은 G3까지 런칭 수준에 올리고, 이후에는 새로운 스토리가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 이용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김동건 프로듀서: 마비노기가 처음 유저들에게 소개된 지 15년이 지났다. 굉장히 큰 사랑을 받았고 많은 유저분들이 게임을 즐겨주셨다. 모두 마비노기 모바일로 돌아왔으면 좋겠다. 기대에 부응하는 게임을 만들겠다.

이진훈 디렉터: 더 재미있고 놀랄 만한 기획을 준비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