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11-06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1048주소복사

이정헌 넥슨 대표 "국산 게임의 점유율 높아지도록 개발 노력 지속"

"PC 온라인 위기라지만 데이터 보면 그렇지 않아"

넥슨은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지스타 2018'에 최대 규모인 300부스를 마련하고 PC온라인 및 모바일 신작 14종을 출품한다고 밝혔다.

14년 연속 지스타에 참가한 넥슨은 올해 지스타에서 바람의나라, 크레이지아케이드, 테일즈위버, 마비노기 등 자사의 대표 클래식 IP를 기반해 개발한 모바일게임들을 선보임과 동시에 창의적 시도가 돋보이는 작품과 시장 변화에 맞는 IP까지 발굴해 주연 자리를 꿰찰 준비를 마쳤다.

6일 르메르디앙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넥슨 지스타 2018 프리뷰'에서는 발표에 이어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아래는 내용을 간추린 것.

박재민 모바일사업본부장, 이정헌 대표, 김용대 사업본부장

- '트라하' 개발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궁금하다. 그리고 매출은?

박재민: 트라하는 개발 100명 인원이 3년 동안 개발 중이다. 내년 상반기 출시가 목표다. 기대하는 매출은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보다는 기존 넥슨보다는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 기대하고 있고, 이를 위한 마케팅에도 많은 투자를 할 예정이다.

- 클래식 게임들의 개발들이 늦어진 이유는?

박재민: 넥슨이 전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IP를 모바일로 만드는 것은 신중하다. 바람의나라를 제외하고는 내부 개발 중이다.

- 중국 수출 이슈에 대한 전망은?

이정헌: 최근에 중국과 관련된 민감한 이슈가 많다. 넥슨도 중국 비중 매출이 크다. 예의동향을 보고 있다. 하지만 딱히 대응할 방법은 없다.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서비스 퀄리티가 떨어지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다. 중국 출시 앞두고 있는 게임들도 열심히 개발 하고 있다.

- 지스타에 물량전으로 임하는데 시선이 분산되는 우려가 있다

이정헌: 철저히 의도하는 바다. 현재 게임쇼는 보여드리고 싶은, 정제된 게임만 선택하고 있는 추세인데 이는 일방적인 생각이다. 수십만명의 관람객이 어떤 콘텐츠를 좋아할지 몰라 다 준비했다. 넥슨은 일단 준비하고 있는 것은 다 가져가자는 모토다. 이처럼 다소 산만한 출품은 앞으로도 이어질 예정이다.

- 넥슨의 개발 방식과 IP 게임 전개 방향성은?

이정헌: 내부 IP 기반 게임들이 공통점이 있다. PC온라인, 원작을 충실하게 이식했다는 점이다. 다음은 원작 IP에서 다른 게임성을 더해 그걸 지향하고 있다. 첫 번째 스탭으로 좀더 편리하게 이해하는 방향으로 이해해주시면 좋겠다.

- 마비노기 모바일는 PC 원작과 다른점이 엿보이는데

박재민: 마비노기 모바일은 PC의 마비노기를 100% 이식한 작품은 아니다. 대신 PC로 즐겼던 사람들은 모바일 마비노기 세계에서 만났던 NPC와 건물들이 친숙한 형태로 존재한다. 더불어서 모바일로 할 수 있기 때문에 생활형과 스킬에 대한 집중보다 생활감을 느낄 수 있는, 현실세계와 연계시키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마비노기를 베이스로 한 새롭게 구성된 모바일 게임이다. 스토리텔링 등은 G3까지 따라가게된다. 새로운 경험을 줄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드래곤하운드 장르와 플랫폼 확장에 대한 생각은?

김용대: 헌팅 액션이 맞다. 개발 초창기부터 모바일, 콘솔 등 확장도 염두하고 있다. 다만 내년에는 PC에 집중할 예정이다. 전략성을 강조하는 부분을 집중하고 있다.

- 관람객을 위한 휴식 장소는?

이정헌: 현재까지 넥슨이 지스타 내부 행사장 운영은 꽤 잘했다고 생각한다. 휴게 공간도 많이 마련해놨다. 몸이 불편한 분들이 휠체어를 타고 오셔도 리프트 등을 마련해 매끄러운 동선을 마련했다.

- PC와 콘솔 등 타 플랫폼에 대한 개발 현황은?

이정헌: 사실 질문이 나오지 않아 아쉬운데 페리아연대기도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지스타 출품을 안한 이유는 런칭 일정 지연될까봐였다. 

상대적으로 한국이 PC온라인 하향세아니냐는 이야기가 많다. PC방 데이터 등 구체적인 지표를 보면 상승하는 추세다. 안타까운 점은 외국이 개발한 게임들이 점유율이 높은 것이다.

넥슨은 콘솔, PC 개발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글로벌 전체로 봤을 때도 이 같은 플랫폼은 여전한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 생각한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