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10-25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0890주소복사

포켓몬고, 지난달 매출 960억원 달성

나이언틱 핵심 가치관에 입각한 다양한 기능 추가에 여전히 '인기'

나이언틱의 위치 기반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고(pokemongo)'가 지난달 각종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여전히 높은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모바일 앱 전문 조사업체 센서타워(Sensor Tower)에 따르면 지난 9월 포켓몬고는 8480만 달러(한화 약 959억9000만원)를 달성했다. 이는 전월에 비해 15%, 지난해 대비 89%가 증가한 수치다.

그 뿐만 아니라 지난 9월에만 886만 건이 다운로드되며 출시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현재까지 포켓몬고의 총 다운로드 수는 5억2200만 건에 이른다.

이처럼 포켓몬고는 여전히 높은 인기를 과시하며 순조로운 항해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다양한 오프라인 행사를 통한 접근과 게임 내 신규 필수 기능이 여럿 추가돼 이용자들의 욕구를 충족시키고 있다.

최근 포켓몬고는 교환 기능과 신규 포켓몬 등 다양한 콘텐츠가 추가됐다. 지난 6월에는 소셜 기능이 적용돼 1억 1300만 명 이상이 친구로 연결됐고 22억개 이상 선물 교환이 이루어졌다.  

지역 정기 월간 행사인 '커뮤니티 데이'도 도입됐다. 독일과 미국, 일본에서 진행된 글로벌 포켓몬고 이벤트는 40만 명 이상 트레이너들이 퀘스트를 달성했다. 

국내에서는 지난달 17일부터 25일까지 한국 트레이너들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 '위크 인 코리아'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나이언틱은 'Adventure on foot'을 사명으로 탐험, 운동, 상호작용을 핵심 가치로 삼았다. 또한 기업 간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이용자의 과금 부담을 현저히 낮춘 전략을 펼치고 있다. 이로 인해 선순환 구조가 형성됐으며 이는 타 게임사에 모범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다.

한편 현재까지 포켓몬고의 총 수익은 20억 달러(한화 약 2조2600억 원)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포켓몬고는 지난 2016년 출시돼 113일 만에 3억 달러(한화 약 3400억 원) 매출을 올린 바 있다. 최근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선풍적인 열풍을 이끌고 있는 '포트나이트'는 3억 달러 매출을 달성하는데 200일이 걸렸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