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10-13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0771주소복사

서머너즈워 '빛대', "마흔 살까지 선수 활동 하고 싶다"

'SWC 2018' 월드 결선에서 우승 차지한 '빛대' 인터뷰

'서머너즈 워 월드 챔피언십 2018' 월드 결선에서 우승 트로피에 입 맞추는 '빛대' 김수민 선수

'빛나는 대한민국'

e스포츠 축제 '서머너즈 워 월드 챔피언십 2018(이하, SWC 2018)'에서 한국 대표 '빛대' 김수민 선수가 결승전에서 '라마' 치 피우 응우옌 선수를 세트 스코어 3대 0으로 꺾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컴투스는 13일 상암 OGN e- 스타디움 기가아레나에서 'SWC 2018' 월드 결선을 진행했다. 이번 월드 결선은 총 상금 11만 달러(한화 약 1억 2400만원) 규모며 3개월 간 3개 대륙컵에서 대표로 뽑힌 막강한 8명의 선수가 세계 챔피언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우승을 차지한 '빛대' 이수민 선수는 지난해 열린 'SWC 2017' 서울 예선 8강전에서 탈락하며 고배를 마신 바 있다. 김수민 선수는 "지난해 서울 예선에서 탈락해 'SWC 2017'은 해설자로 참가했다"며 "당시 선수들의 마음을 잘 몰랐는데 너무 떨리고 말도 안나왔다"고 말했다.

결승전에서 만난 홍콩의 '라마' 치 피우 응우옌 선수는 아시아퍼시픽컵에서 1위를 차지한 실력자다. 사전 우승 예측 이벤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빛대' 김수민은 '라마' 치 피우 응우옌을 상대로 압도적인 실력차를 보이며 3대 0으로 승리했지만 결승에 오르기까지의 길은 순탄치 만은 않았다. 앞서 열린 준준결승과 준결승에서 풀 세트 접전까지 돌입하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를 펼친 것.

특히 준결승에서 만난 일본 '마츠'와의 경기에서 상대 수면과 기절 등 잇따른 CC기에 애를 먹었다. 그는 "선수들의 전력을 분석했을 때 한국 '이태원프리덤'이 '마츠' 선수를 압도적으로 이길 것이라 예상했지만 예측 실패였다"면서 "4강에 오른 '마츠'가 제게 맞춤 전략을 구사해 당황했고 정말 간신히 이겼다"고 회상했다.

'빛대'는 준결승 마지막 세트에서 불 피닉스를 앞세워 회복력을 통한 버티기 전략으로 맞서며 결국 승리를 따냈고 나아가 우승 트로피까지 거머쥐었다. 

'한국 대표 선발전 1위가 곧 세계 챔피언'을 입증한 '빛대'는 특유의 애국심도 드러냈다. 사실 게임 아이디 '빛대'는 '빛나는 대한민국'의 줄임말이다. 또한 월드 아레나에서 최초 레전드 티어를 달성했을 때는 '독도는 한국 섬'이라는 프로필을 설정하며 외국 유저들에게 널리 알렸다고.

서머너즈 워의 매력을 묻는 질문에 "리그오브레전드(LoL, 롤)도 즐겨 플레이하는데 마치 '입롤'처럼 '서머너즈 워'의 전략과 전술에도 정답이 없어 갑론을박이 펼쳐지는 재미"라고 밝혔다.

또한 스트리머로서 신규 이용자들에 대한 전략 공유와 고민을 들어주는 역할을 하는 그는 컴투스 측에게 "신규 유저 유입을 위해 월드 아레나 문턱을 줄여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부터 개최된 '서머너즈 워' e스포츠 축제가 지속됐으면 좋겠고 마흔 살까지 선수로 활동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빛대'는 '서머너즈 워' e스포츠 축제의 의미가 확대되도록 역대 우승자와 관련된 스킨이나 몬스터 등을 기대하고 있다. 이러한 바람이 개발자들을 마음을 움직일 지 주목된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