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9-18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0544주소복사

'2018 지스타' 역대 최대 흥행 자신...부스 초과 달성

부산 벡스코서 오는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 간 진행

지난해 지스타가 열린 부산 벡스코 현장

지스타조직위원회는 1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앤리조트에서 '지스타 2018'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스타 2018' 추진 계획과 참가사 현황을 안내하고 올해 행사의 비전을 공유했으며 강신철 지스타 조직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가 참석했다.

'지스타 2018' 참가신청 현황은 17일 기준 2874부스로 지난해 총 2857부스를 초과 달성했다.

강신철 지스타 조직위원장은 "일반 전시회는 역대 빠른 시간에 자리를 마감했다"며 "B2B는 다수 기업들이 접수 시기를 조율하고 있어 작년과 비슷하거나 그 이상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BTC관은 자리가 확정된 대형 참가사를 제외하고 중소형 부스와 이동 동선에 대한 세부 조정이 진행되고 있다.

'지스타 2018' 메인 스폰서는 해외 기업 최초 에픽게임즈가 선정됐다. 처음으로 BTC관에 부스를 마련한 에픽게임즈는 조직위와 함께 벡스코 전시관과 행사장 인근, 부산 시내 등 지역에서 홍보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또한 4년 연속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로 참여하는 트위치는 지스타 현장을 생생하게 전하고, 파트너 게임사들은 더욱 자사 신작 게임을 소개할 전망이다.

트위치는 '파트너 라운지', '메인 스테이지 콘텐츠', ''스티리밍존' 등 행사에 참여해 더 많은 게임 팬들과 소통은 물론 파트너 스트리머들이 대거 현장에 방문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지스타에서는 지난해보다 업그레이드된 문화행사가 진행된다. 작년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공식 코스프레 행사를 올해 '코스프레 어워즈'로 확대 운영하고, 단순 관람 형태를 벗어나 경연 형식 이벤트로 진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EA 공식 e스포츠 행사도 개최된다. 참가사들은 전시장 내부 다양한 e스포츠 콘텐츠를 기획 중이다.

강신철 위원장은 "올해는 아시안게임 종목 등 콘텐츠 위상이 한껏 상승했다"며 "게임은 명실공히 문화 산업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밝혔다.

비지니스 성과 도출을 목표로 하는 각종 지원 시스템도 주목할 만하다. 기존 사전 등록만 지원한 지스타 현장에서 참가사와 바이어 간 업무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하는 비지니스 매칭 시스템은 올해부터 현장에서도 활용 할 수 있게 개편됐다.

뿐만 아니라 메인 스폰서인 에픽게임즈를 포함해 구글코리아, X.D 글로벌, 페이스북 등 해외 기업들이 다수 참여해  다수 관람객들의 발길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홍콩과 대만, 폴란드, 캐나다, 스웨덴, 영국 등 국가들은 공동관 및 사절단 형태로 현장을 방문한다.

강시널 위원장은 "작년부터 집중한 해외 기업 및 국가 유치 노력이 올해부터 빛을 보고 있다"며 "관람객들과 참가사들이 다양한 즐거움과 실질적인 비지니스 성과를 얻도록 '지스타 알리기'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지스타 2017은 관람객 22만7398, 참가기업은 676개사, 유료 바이어는 2006명이 행사장을 찾았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