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9-15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0509주소복사

'용사민박', 던전 클리어 후 찾는 용사들의 이야기는?

일반 게임은 던전을 탐험하는 '용사' 중심...다른 시각 재미

김준형, 김한나 아스트로웨일 공동 대표


아스트로웨일(AstroWhale)이 개발한 스토리 중심 경영시뮬레이션 게임 '용사민박'이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 2018(이하, BIC 2018)'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아스트로웨일의 첫 프로젝트인 '용사민박'은 평소 게임속 캐릭터들이 던전을 탐험한 후 찾는 민박집의 주인 입장에서 진행되는 이야기를 그렸으며 이번 달 출시를 앞두고 있다.

플레이어는 민박집 주인으로 침대의 시트를 정리하거나 용사들의 취향에 맞는 음식을 준비하는 등 퀘스트를 이어가는 게 특징이다. 이 게임은 엔딩이 존재하는데 텍스트 중심 전개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주인공의 과거와 민박집을 이용하는 용사들의 이야기를 엿듣는 묘미가 존재한다.

'용사민박'은 이전에 '2018 플레이엑스포(PlayX4)'의 '인디오락실'에 참가한 데 이어 BIC에도 출품했다. 김준형 대표는 "개발사는 자원이 한정돼 출시 전 유저들과의 소통과 반응이 제한적이다"며 "이 같은 행사는 직접 소통하고 피드백을 얻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밝혔다.

아스트로웨일은 부부 개발자로 이루어진 개발사로 김준형 대표는 기획과 프로그래밍을, 김한나 대표는 전반적인 디자인을 맡고 있다. 

하지만 오랜 기간의 개발 경력을 가진 이들도 수많은 어려움이 존재했다고 말한다. 김한나 대표는 "게임 개발에는 수많은 작업들의 집합인데 다른 영역에는 노하우가 없어 힘들었다"며 "주변 개발자들의 조언과 인디게임 커뮤니티를 통해 아름아름 배워나갔다"고 회상했다.

앞서 구글에서 진행한 'Marketing Arena 2018'에 참석한 당시에는 해외 인디개발자의 노하우 공유가 아스트로웨일의 개발과 성장을 담은 유튜브 채널 개설로 이어졌다.

이처럼 현장에서 발생하는 소통이 이들의 성장을 위한 중요한 밑거름이 됐다. 이에 이번 BIC에 대한 기대도 크다.

끝으로 김준형 대표는 "아직 병아리 인디게임 개발팀이지만 우리 만의 영역이 있다"며 "아스트로웨일의 색깔을 제대로 갖춰 게임 산업을 풍부하게 만드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