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9-14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0506주소복사

'데드레인2' 박정우 대표 "작더라도 재밌는 게임 만들 것"

전작 화려한 수상이력..."차기작 미완성에 대한 부담감도"

박정우 TINY DEVBOX 대표

"작더라도 재밌는 게임을 만드는 개발사로 성장하겠다"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 2018(이하, BIC 2018)에 박정우 'TINY DEVBOX' 대표가 '데드레인2'로 출사표를 던졌다.

'데드레인2'는 스테이지 방식 횡스크롤 액션 모바일게임으로 수많은 좀비들과 싸우며 스테이지를 공략하는 '데드레인' 시리즈의 후속작이다. 

'몸에서 나무가 자라는'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세상에서 잃어버린 딸을 찾아 수많은 적을 물리치는 스토리가 전개된다.

전작인 '데드레인'은 총 4만 다운로드를 기록했고 글로벌 인디게임 제작 경진대회(GIGDC 2017)에서 대상, '2018 구글 인디게임 페스티벌'에서 TOP 10에 오르는 등 다양한 수상 이력을 지녔다.

특히 지난 구글인디페스티벌에서 인상적인 발표를 펼치며 좋은 반응도 이끌었다. 하지만 BIC에서 만난 박정우 대표는 두려움이 엿보였다. 

'데드레인2'가 아직 '완성'이라 표현할 단계는 아니라는 것. 박 대표 "'TINY DEVBOX' 개발사는 현재 2명으로 개발은 혼자 맡고 있다"며 "차기작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시간과의 싸움이 가장 힘들었다"고 회상했다.

또한 "개발과 동시에 행사까지 진행해야 하니 매 순간이 어려움으로 다가왔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첫 참가한 BIC에서 '데드레인2'는 전작보다 더욱 다채로운 액션과 다양한 스테이지로 무장해 현장 방문객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그는 이번을 계기로 해외 진출에 탄력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속마음을 드러냈다.

'데드레인2'는 빠르면 올 하반기 모바일 플랫폼에서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이후 PC 버전 확장을 준비하고 있다. 끝으로 박정우 대표는 "큰 개발사가 되고 싶다는 마음보다 작더라도 재밌는 게임을 만들 것"이라면서 "하루 빨리 유저들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