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5-18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89104주소복사

에픽게임즈 마크 쁘띠, "게임 외 산업에서 언리얼 엔진 주목"

"엔터프라이즈 분야 개발자 육성...유니티 출신 재교육 과정 큰 수요"

에픽게임즈 마크 쁘띠 엔터프라이즈 총괄 매니저는 서울 코엑스에서 18일 열린 '언리얼 서밋 2018' 기조강연을 진행했다.

마크 쁘띠 매니저는 "언리얼 엔진은 여러 시장과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다"며 "시각적 충실도가 많은 산업 분야에 어필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픽게임즈의 '언리얼 엔진'으로 품질 좋은 작업 진행하고 시간이 상당히 단축돼 이에 창의적인 몰두가 가능하다는 것. 그는 관련 업계에서 이미 혁명으로 불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고객을 설득할 때 상호작용의 가치가 가장 중요하다"며 "이러한 몰입적인 측면에서 설득이 유리해져 비지니스에 실질적입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마크 쁘띠 총괄 매니저는 기조 강연에 이어 미디어와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아래는 내용을 간추린 것.

- 에픽게임즈의 엔터프라이즈 분야 행보는 언제부터인지

많은 기업들이 워크플로우를 인터넷에서 무료 제공 중인 엔진으로 기반해 활용한 것을 확인했다. 이에 18개월 전 전담팀과 솔루션을 갖추게 됐다.

현재 아키텍처 분야에 있어서는 전체 고객의 20% 이상이 언리얼엔진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리얼타임 렌더링 건축 부문에서는 압도적인 1위다.

- 어떤 툴을 데이터 스미스로 전환하고 데이터 전환은 얼마나 가능하나

3DS MAX와 같은 20개 플랫폼을 지원하고 있다. 2주 내에 새로운 지원을 위한 아카데미에서 발표할 내용도 존재한다. 데이터 전환은 시네마 등 프로세서가 자동화된다. 이는 중요한 개발 기능이기 때문에 서드파트에 의존하는 게 아닌 내부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 엔터프라이즈 부문에서 언리얼 엔진 개발자들에 대한 육성 계획은?

언리얼 아카데미를 설립하는 게 이러한 이유다.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온라인으로 공개하고 있다.

특히 굉장히 큰 수요가 있는 부분은 유니티 유저들을 재교육하는 과정이다. 전담 클래스가 있다. 유니티 이용자들은 2주 내 원활하게 언리얼 엔진을 다룰 수 있다. 

이같은 온라인 강의는 비게임 분야에서는 특히 게임처럼 복잡한 작업이 필요하지 않아 해외에서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 엔터프라이즈에 대한 비중은?

엔터프라이즈 부문은 기회가 큰 시장이다. 전 세계에서 개인 개발자 100만 명, TV 및 영화 개인 개발자가 100만 명으로 추산한다면 아키텍처는 1천만 명 이상이다.

에픽게임즈의 투자는 단일하다. 요구 사항은 모두 비슷하다. 성능이 증대돼야 하고, 비주얼 충실도도 높아져야 한다. 또한 게임과 엔터프라이즈 전환도 용이해야 한다. 이에 전용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데이터 전환 과정은 중요하기 때문에 서드파티에 넘기는 것이 아닌 자체적으로 해결하고 있고 많은 투자가 단행되고 있다. 팀 규모는 크지 않지만 빠르게 증원이 이뤄지고 있다.

하이엔드 기술을 앞서가고 엔터프라이즈 부분에서는 겹치기 때문에 분리시킬 필요는 없고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는 팀이다.

- 경쟁 엔진 유니티보다 강점은?

기존 유니티 고객들이 언리얼 엔진 블루 프린트, 에디터 등이 용이성이 높다라는 말을 많이 한다.

아키텍처 부분에서 유니티에 비해 폴리곤 수가 2배 정도다. 이는 비쥬얼 충실도가 높다라는 의미다. 이외에도 영화, 자동차 산업 등이 주요 고객이다. 특히 자동차 산업은 대부분이 언리얼 엔진을 사용하고 있다. 이같은 경쟁 우위는 가져갈 것으로 내다본다.

- 전문화적이고 자체적인 인력 육성이 필요한 실정인데

한국팀은 시작단계다. 팀 구축의 초기 단계다.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은 두 가지라 생각한다. 먼저 언리얼 엔진에 대해서 잘 이해해야 하고, 양질의 콘텐츠를 만들어낼 수 있어야 한다. 이에 기술적인 리소스를 지원하고 있다. 프로젝트 리뷰를 통해서 기술적인 향상과 양질 콘텐츠를 위해 도움을 주고 있다.

초점을 두고 있는 부분이 데이터 통합 과정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 많은 기업들이 자원을 낭비하고 있다. 많은 현재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대기업뿐만 아니라 산하의 많은 납품 업체들에게도 트레이닝을 지원하고 있다.

- 게임 부문 언리얼 엔진 개발자들이 엔터프라이즈 영역까지 확장이 가능한지?

물론 가능성이 존재한다. 개발자들이 에셋의 가치를 파악하고 있다. 비디오게임에서 확장된 VR, TV에서 활용하고 있다. 엔진을 활용해 새로운 모색을 하고 있다. 

대학교에서도 많이 활용하고 있다. 언리얼 엔진을 사용하라고 설득하고 있다. 시뮬레이션, 인터페이스 등 여러 방면에서 활용된다.

실제로 프랜차이즈 부분에서는 언리얼 엔진을 다룰 수 있는 개발자들이 별로 없어 기회가 많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