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5-16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89059주소복사

카이저, 자유경제 일환 '개인거래' 카드 꺼내... 성인 콘텐츠 직관적 구현

6월 7일 국내 정식 출시...정통 MMORPG 분야 핵심 개발자 70명 구성

패스파인더에이터 채기병 PD

넥슨은 패스파인더에이트가 개발하고 자사에서 서비스 예정인 모바일게임 ‘카이저’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다음달 7일 국내 출시를 확정지었다.

16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이번 '카이저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패스파인더에이터 채기병 PD가 단상에 올라 개발 철학과 서비스 계획을 공개했다.

'카이저'는 리니지2 PD 출신 등 정통 MMORPG 분야 핵심 개발자 70명으로 구성돼 3년 간 개발됐다. 

모바일에서 구현한 풀 3D 그래픽에 더해 자유시장 경제, 장원 쟁탈전 등 성인콘텐츠를 직관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해외에서 18세 이용가 등급을 뜻하는 'R등급'을 차용한 게 특징이다.

또한 1대 1 거래를 기반으로 한 자유경제와 아이템 가치 보존을 기반해 강화 성공 및 획득의 재미를 높였다. 이어 채널과 지역(Zone)에 국한된 기존 시스템에서 탈피한 오픈필드에서 PK, 파티플레이로 차별성을 부각시켰다.

특히 한정된 자원을 차지하기 위한 여러 집단간 상호작용, 사냥터 통제 등 2000년 대 온라인게임 요소가 집약된 '길드 커뮤니티'가 핵심 키워드로 자리잡았다.

'장원쟁탈전'은 길드 단위의 전투를 통해 명예와 과시욕을 충족시키고 이익을 창줄하는 시스템이다. 성장시킨 캐릭터로 PK를 적극적으로 시도, 본격적인 경쟁과 동기부여를 제공한다.

이에 더해 아지트를 활용해 유대감을 높이고, 장원쟁탈전 승리시 세금을 부여하고 특산물을 걷는 등 '황제'의 위엄을 과시하는 자리에 오르는 게 가능해 이용자들의 욕구를 충족시킨다.

정통 MMORPG 핵심 캐릭터들도 짜임새 있게 구성됐다. 강력한 광역 스킬을 뽐내는 '마법사', 단검으로 화려한 움직임으로 적을 압도하는 '암살자', 검과 방패 주축 탱커형 클래스 '전사', 빠른 몸돌림으로 원거리를 지배하는 '궁수' 등 매력적인 4종 캐릭터가 등장할 예정이다.

채기병 PD는 "PLAY TO WIN 시스템을 지향해 유저 노력과 게임 플레이에 맞춘 성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성장 콘텐츠, 아이템 강화 요소들이 다채로워 다양한 입맛을 채우는 게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장에는 배우 유지태가 깜짝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유지태는 "광고 촬영 현장에서 접해본 카이저는 완성도가 높고 재미를 충족시킨 게임"이라고 평가했다.

배우 유지태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