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3-09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88241주소복사

엔씨, 넥슨 등 대작 게임 개발전 자사 IP 활용법 '눈길'

대작 출시전 시험대 게임 존재? 방식에 관심 쏠려

엔씨소프트, 넥슨 등 대형 게임사들이 자사의 대표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을 출시하는 방식에 관심이 쏠린다.

비교적 개발 기간이 짧은 장르의 모바일게임들을 우선 출시하는 특징으로 미리 시험대에 올리는 게임이 따로 존재한다는 것. 이때 먼저 출시된 모바일게임은 IP 영향력을 가늠하는 척도로도 쓰인다. 

엔씨소프트는 수집형 RPG '리니지 레드나이츠'로 모바일게임 시장 출사표를 던졌다. '리니지 레드나이츠'는 엔씨소프트가 개발한 최초의 리니지 IP 활용 모바일게임으로 주목받았으며 2016년 12월 출시돼 양대 마켓 최고 매출 1위를 기록했다.

현재 리니지 레드나이츠는 100위 권으로 내려앉았지만 이를 바탕으로 개발된 '리니지M'은 출시 이후 1위 자리에 꾸준히 수성하고 있다.

이에 더해 리니지2 IP를 활용한 넷마블게임즈의 '리니지2 레볼루션'은 엔씨소프트가 일정량의 로열티를 받고 있는 것과 더불어 자사가 개발 중인 리니지2M 방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추측된다.

리니지2 레볼루션은 언리얼 엔진으로 만들어져 수준 높은 그래픽을 선보이며 모바일게임 시장의 한 획을 그었다. 리니지2M은 레볼루션이 가진 외전 성격이 아닌 원작 세계관을 두고 진정한 한 판 승부에 돌입한다.

엔씨 이성구 상무는 "갤럭시 S8에서도 플레이가 힘들 정도의 최고 수준의 퀄리티를 가진 게임을 내놓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또 엔씨의 블레이드앤소울 역시 넷마블의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보다 늦게 출시될 것으로 알려져 척도를 확인한 후 방향성을 수정하는 수순에 돌입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넥슨도 자사의 IP를 기반한 모바일게임을 출시하는 방식이 엔씨와 비슷한 모양을 지니고 있다. 

전 세계 5억 명 이용자들을 확보한 대형 IP '던전앤파이터'로 '던전앤파이터:혼'을 개발했다.

'던전앤파이터:혼'은 작년 1월에 출시됐으며, 원작의 2D 도트 그래픽이 아닌 3D를 택해 시간 분배를 효율적으로 가져가며 구글플레이 기준 최고 매출 10위를 기록했다.

물론 '던전앤파이터:혼'이 1년도 채 되지 않아 종료되는 출혈을 겪었지만, 네오플에서 PC '던전앤파이터' 개발을 이끈 윤명진 디렉터가 '던전앤파이터 모바일(가칭)'을 직접 맡아 개발 중이다.

특히 던전앤파이터 모바일(가칭)은 2D 도트 그래픽을 적용해 대형 IP의 저력을 제대로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 개발자에 따르면 2D 도트 방식은 제작과 수정에 시간이 굉장히 오래 소요되고, 장인 정신을 쏟아야하는 고단한 작업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던전앤파이터:혼'이 '던전앤파이터' IP의 성공적인 활용을 위해 일종의 시간을 번 셈이다. 

넥슨의 '바람의나라'도 마찬가지다. 바람의나라는 세계 최초 MMORPG 타이틀을 보유하고 국내 최장수 게임으로 기록됐다.

1990년대 리니지, 스타크래프트와 함께 30-40대 층의 향수를 강하게 자극하는 영향력을 행사함과 동시에 대한민국 1세대 게임이라는 상징성도 존재한다.

넥슨은 지난 1월 인기 IP를 활용한 차기 모바일게임 개발을 위해 '슈퍼캣'에 전략적인 투자를 진행했다고 전했는데 이는 '바람의나라 외전'으로 추정된다.

허나 슈퍼캣은 '돌키우기'를 만든 소규모 개발사로 '바람의나라 외전'이 리니지M과의 본격적인 대결 구도 형성 자체가 무리하다는 분석이 따른다.

이에 따라 넥슨은 '바람의 나라 외전'이 출시된 후 추이를 지켜보고, 최종 목적지인 '바람의나라M'을 위한 청사진을 그려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