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3-09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88238주소복사

'듀랑고'로 공룡 척척박사 되자... 80여종 공룡과 동물 '압권'

불안정섬에서 만나는 대표 공룡 14종 소개

세계적으로 유명한 스미소니언 자연사박물관에는 지구상에 존재했던 각종 동물의 자료가 보관되어 있다.

그 가운데서도 공룡과 관계된 전시관은 늘 호황을 누린다.

이미 멸종해 재현할 수 없는, 현대의 동물과 사뭇 다른 모습이 사람들의 호기심을 동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넥슨의 ‘야생의 땅: 듀랑고’는 현대 지구인이 공룡 세계에서 살아남는 과정을 그린 모바일게임으로, 약 80여 종의 공룡과 동물이 등장해 일명 ‘공룡 덕후’라 불리는 마니아들에게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거대하고 강력한 공룡들과 공존하는 삶을 즐길 수 있다는 것 자체로 유저들의 상상의 나래를 자극할 뿐만 아니라, 공룡을 포획해서 반려동물로 기르고, 공룡에 올라타 이동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 포인트로 꼽힌다. 현실 세계에서는 만나볼 수 없지만 ‘야생의 땅: 듀랑고’의 ‘불안정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대표 공룡 14종을 소개한다. 

랩터부터 트리케라톱스까지, 상상 속 공룡이 눈앞에!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 풍부한 자원이 있는 ‘불안정섬’을 탐험하다 보면 수십여 종의 공룡을 만나게 된다. 세 개 뿔을 소유한 초식 공룡 ‘트리케라톱스’, 몸집이 매우 작고 사나운 성질을 보유한 육식 공룡 ‘콤프소그나투스’, 커다란 골판을 가진 순한 초식 공룡 ‘스테고사우루스’, 알 도둑이라는 뜻으로 붙여진 ‘오비랍토르’, 오리처럼 납작한 주둥이를 가진 ‘에드몬토사우루스’ 등 어린 시절부터 상상 속에서만 존재했던 수많은 공룡을 접할 수 있다. 

특히, 작고 날렵한 외형의 ‘콤프소그나투스’와 통통하고 온순한 외모를 지닌 ‘페나코두스’는 귀여움을 독차지 하기도 하지만, 강력한 체력과 힘을 보유한 ‘아파토사우루스’, ‘안킬로사우루스’는 유저를 위협해 처치하기 위한 도전 욕구도 불러일으킨다. 

▣ ‘야생의 땅: 듀랑고’ 주요 공룡 소개

종 류

설 명

아파토사우루스

60레벨 늪 군계 고대섬에서 출현

최고의 공격력과 방어력, 체력을 지닌 공룡 중 하나

콤프소그나투스

플레이 초반부터 여러 군계에서 만날 수 있는 육식 공룡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 귀여움을 담당

페나코두스

초원과 온대 지역에 사는 포유류. 통통하고 귀여운 외형을 보유

데이노니쿠스

온대 지역에 서식하며, 화려한 깃털을 가진 랩터 계열의 공룡

길들여서 축사에 데려다 놓고 이동수단으로도 활용 가능

랩터

여러 군계에서 만날 수 있는 육식 공룡.

다른 공룡들과 무리를 짓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것이 필요

타르보사우루스

60레벨 설원 군계 고대섬에서 낮은 확률로 접할 수 있음.

반짝이는 광산 주변에 주로 서식

스밀로돈

다양한 기후에서 빠른 반응 속도와 넓은 탐색 반경으로 개척자를 공격

‘크레이터’ 주변에 주로 서식

스테고사우루스

온대와 열대 지역에 서식하며, 날개 같은 화려한 골판을 보유

가시 붙은 꼬리 공격이 치명적

안킬로사우루스

온대 지역과 사막에 출현하며, 온몸을 덮은 갑주는 좋은 장비의 재료로 활용 가능. 높은 방어력을 지니고 있어 유저들의 협동을 필요로 함

에드몬토사우루스

사바나 초원에 서식하는 공룡이지만 큰 덩치를 보유함

머리뼈 부근의 독특한 가죽 외형을 가지고 있음

오비랍토르

온대에 나타나는 랩터 계열의 공룡으로, 알 둥지를 지키고 있음

제브라케라톱스

사바나와 열대 지역에 서식하며, 유저들이 처음으로 길들이기 좋은 동물

얼룩말 무늬가 특징

트리케라톱스

늪 지역에 출현하며, 크고 굳센 뿔로 강력한 공격을 퍼부음

파라사우롤로푸스

열대와 푸른 열대에 서식하는 화려한 색감의 거대 공룡

자신의 영역에 침범하는 것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

 

▣ 야생의 땅에서 공룡과 더불어 살아가기! 

‘야생의 땅: 듀랑고’의 세계에서 공룡은 적이 되어 처치해야 하는 대상이기도 하지만, 길들이면 반려공룡이 되기도 한다. 공룡과 더불어 사는 방법은 간단하다. 첫째, 자원이 밀집되어 있는 ‘크레이터’를 찾아야 한다.

공룡도 서식하기 위해서는 자원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크레이터’ 주변에 무리를 짓고 사는 경우가 많다. 둘째, 수많은 공룡 중 나와 패턴이 맞는 종을 정한다.

호전적이고 공격력이 강한 종은 사냥 파트너로, 걸음이 빠른 공룡은 이동 수단으로, 가방이 큰 공룡은 채집 도우미로 제격이다. 셋째, 강력한 공룡을 길들이고 싶다면 절대 혼자서 포획에 나서지 말아야 한다. 무모하게 도전했다가 심폐소생술 가능자를 애타게 찾게 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 

▣ 도전 정신 불태우는 신규 공룡 ‘아파토사우루스’ 등장! 

지난 8일에는 유저들의 도전 욕구를 자극하는 신규 공룡 ‘아파토사우루스’가 추가됐다. 길쭉한 몸과 고유의 무늬를 지닌 ‘아파토사우루스’는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 최고의 공격력과 방어력, 체력을 가진 공룡으로, 빠른 앞발 공격, 꼬리 내리치기, 머리 휘두르기 등 360도 범위의 강력한 공격을 가한다.

강력한 힘을 지닌 만큼 최고 레벨의 유저들이 협동해 공략해야 하며, 사냥에 성공할 경우 특별한 자원을 획득할 수 있다. 넥슨은 이번 업데이트를 시작으로 신규 공룡을 지속적으로 추가해 나갈 계획이다. 

▣ 현실에서 만나볼 수 없는 멸종 동물과도 조우! 

현실 세계에선 이름만 들어 봤을 법한 멸종 동물도 등장한다. 신생대 제3기 플리이오세에 살았던 육식성 포유류 ‘다이어울프’는 게임 내 추운 지역에서 수많은 무리와 함께 등장하며, 약 480만년 전부터 4천년 전까지 존재했던 포유류 ‘매머드’는 설원 지역에 등장, 유저에게 거침없이 돌진해 공격을 가한다.

또한, 빙하시대의 거대동물이었던 ‘메갈로케로스’는 사슴을 닮은 모습 그대로 출현해 다양한 자원을 만들어내기도, 길들여 탈것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이처럼 현재는 멸종된 다양한 공룡과 동물들을 만나볼 수 있는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고 개척해 나가는 진정한 재미를 즐겨 보기 바란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