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7-12-11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7112주소복사

로열블러드 송재준 부사장, "현지화 완벽하게 준비됐다"

"해외 10개 지사 바탕 국가 성향 개발 단계서 이미 파악" 자신

게임빌은 11일 서울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로열블러드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2018년 1월 12일 서비스 확정을 알렸다.

로열블러드는 2년 반 이상 개발 인력 100명이 투입된 차세대 모바일 블록버스터 MMOPRG다. 500m X 500m 사이즈 전쟁 필드 4개와 더불어 100명 vs100명에 이르는 대규모 RVR 전투와 점령전을 통해 군주를 선발하는 '정치' 시스템은 압권이다. 

또한 돌발임무로 명칭된 '이벤트 드리븐 시스템'과 역할 플레이 '태세 전환', 수동 컨트롤 활용한 협력 유도 '보스 레이드' 등 타 게임과는 다른 차별점을 가지며 이목을 끌었다.

또한 '노력을 배신하지 않는 가치'를 바탕으로 확정형 성장 시스템, 최고 성능 장비 미판매, 모든 아이템 인게임 획득 등 무과금도 충분히 게임을 만끽할 수 있는 요소들로 중무장했다.

이날 쇼케이스는 게임빌 송재준 부사장, 김동균 본부장, 장용호 PD, 백승지 AD가 참석한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송재준 부사장, 김동균 본부장, 장용호 PD, 백승지AD

-글로벌 원빌드인데 해외 유저는 어떤 전략으로 접근하나

송재준: 게임빌은 이미 해외 10개 지사를 바탕으로 다양한 국가 성향을 개발 단계에서부터 파악했다. 예를 들어 수동 컨트롤 부분에서 합리적인 효율성 구현과 그래픽 스타일 등 의견을 취합해 반영했다.

기본적으로 재미있는 게임이라 한다면 글로벌에도 공통점이 있다고 판단한다. 마케팅과 현지 운영에 있어서 마치 현지 회사가 서비스하는 것처럼 최적화된 서비스 마케팅을 준비했다. 자신있다.

-중국 시장은 어떤가

김동균: 예의주시하고 있다. 적절한 시기가 왔을 때 가장 알맞은 방법으로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과금부분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려달라

김동균: 로열블러드는 무료로 플레이를 해도 게임을 지속하는데 전혀 무리가 없도록 무리없이 설계됐다. 태세전환, 돌발임무, 실시간 100대 100을 이루는 500명 규모의 길드 시스템이 큰 특징이다.

본질적인 문제에 집중했다. 게임이 재밌다면 사업적인 성과 역시 자연스럽게 따라올거라고 자신한다.

-타 게임과의 경쟁력은

장용호: 출시가 늦어진 부분은 새로운 게임성, 완성도, 볼륨 등 세 가지를 신경썼기 때문이다. 이러한 것들을 충족시키다보니 이제야 출시하게 됐다. 노력이 결실을 맺어 충분한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강점으로 내세운 돌발임무 콘텐츠가 주목받지 못할 수도 있는데

장용호: 로열블러드는 점차적으로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많은 유저들이 선형적인 플레이에 익숙해졌기 때문에 초반부는 메인 퀘스트를 통한 접근이다. 비선형플레이를 선형적으로 풀어놨다. 다만 게임에 대한 이해가 높아졌다고 생각하면 변화되는 구조다.

-컴투스와의 해외지사 통합이 로열블러드를 위한 포석인지

송재준: 통합을 통해 서로의 장점으로 효과적인 글로벌 체계를 갖추자는 목적으로 진행됐다고 이해하시면 될 것 같다. 당연히 게임빌컴투스의 크로스프로모션을 통해 최대한 로열블러드를 알릴 계획이다.

-본사 합병은

송재준: 전혀 계획 없다.

-사양이 궁금하다

장용호: 갤럭시 S4, 아이폰6S면 원활하게 구동이 가능하다.

-네트워크가 불안한 지역에서는 어떤 대책을 가지고 있나

장용호: 게임빌의 네트워크 기술은 국내 최고라 자부한다. 해외지사를 통해 내부 테스트를 진행했다. 앞으로도 보완해 최고의 서비스를 위해 노력하겠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