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11-19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1177주소복사

'지스타 2018' 배틀로얄 인기 재확인…신작 기대감도 상승

23만5000여명 방문...전년 대비 약 4.1% 증가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8'이 4일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한국게임산업협회(K-GAMES)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한 ‘지스타 2018’은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4일 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됐으며 방문객은 전년 대비 약 4.1% 증가한 23만5000여명을 기록했다.

이번 행사는 전 세계에서 수많은 게임 이용자들이 즐기고 있는 유명 히트작과 참가사별 기대 신작이 조화를 이뤄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을 이끌었다.

올해 지스타는 에픽게임즈 '포트나이트'와 펍지주식회사 '배틀그라운드' 구도가 보는 재미의 축을 담당했다. 그에 반해 넥슨과 넷마블은 시연 중심으로 맞섰다. 자사의 신작을 체험시키는 신작을 통해 많은 긴 줄이 형성됐다.

◆ 포트나이트 VS 배틀그라운드... 배틀로얄 인기 여전

올해 지스타는 작년에 이어 e스포츠 콘텐츠가 다수 마련돼 '보는 즐거움'을 한층 더했다.

먼저 메인스폰서로 참여한 에픽게임즈는 전 세계 2억 명이 즐기며 글로벌 시장을 강타한 '포트나이트'를 알리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래을 준비했다. 또한 PC, 모바일, 콘솔 간 플랫폼을 가리지 않는 '크로스 플레이' 방식으로 독특한 시연 경험을 제공했다.

또한 메인 무대에서 풍월량, 악어 등 유명 스트리머들이 총출동한 '스트리머 브라더스 대난투', '우왕굳배 포트나이트 스트리머 대전, '포트나이트 여포 최강전'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 이용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펍지주식회사와 카카오게임즈는 '배틀그라운드'를 내세우며 이용자들의 관심과 애정을 재확인했다. 우선 카카오게임즈는 인기 BJ 블랙워크, 주안 코리아를 비롯해 유병재, 유규선, 정명훈 등 유명 셀럽들과 스페셜 매치를 펼쳐 호응을 이끌었다.

이에 더해 "아프리카TV BJ 멸망전 시즌5' 파이널 경기를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부스에서 직접 진행하며 연계 프로그램을 이어갔다. 인기 BJ를 한 자리에 볼 수 있다는 즐거움에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부스는 북새통을 이뤘다.

펍지주식회사는 '배틀로얄 모바일'로 부스 방문객 12만 명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해당 부스에서는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스트리트 챌린지를 현장에서 진행돼 한국 대표 선발전까지 마쳤다.

◆ 넥슨- 넷마블 시연 중심 부스 성료

이정헌 넥슨 대표

넥슨은 슬로건 Through Your Life를 바탕으로 첫 시연 버전을 선보인 '바람의나라: 연', '크레이지 아케이드 BnB M', ‘테일즈위버M’, ‘마비노기 모바일’ 등의 클래식 IP 기반 모바일게임들과 하이퀄리티의 모바일게임 ‘트라하’ 체험존에 뜨거운 관심이 이어졌다.

또한 모바일 게임 주축이 된 지스타 환경에서 PC온라인 게임 '드래곤하운드'을 선보여 많은 유저들의 발길을 머물게 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 오거돈 부산시장

넷마블은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세븐나이츠2',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등 대형 IP 게임 3종 및 'A3: STILL ALIVE'를 지스타에서 최초 공개했다. 넷마블 시연대는 이를 체험하기 위한 관람객들로 북적였다. 뿐만 아니라 참여형 프로그램을 마련해 재미를 더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